아직 책을 읽지 못했으나 제목만으로도 만점을 주고 싶은 심정이다. 내가 상상하는 그 이야기가 담겨 있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