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존은 서로 다른 인구집단이 자원을 활용해야 하는 시기를 달리해서 서로의 생존 가능성을 극대화하는 것이다. 서로 양보하며,
자원을 동시간에 함께(그런데 나눠서 적게) 쓰는 상생의 개념이 아니다. - P214

얼핏 생각하면 이상하다. 청년 인구가 줄고 인구피라미드가 역삼각형이 되면 청년 취업은 상대적으로 쉬워져야 할 것 같은데, 외려 그 연령구조 때문에 어려워진다니? 이것을 설명하는키워드가 ‘인구 압박(population pressure)이다. - P217

문제는 시스템 자체가 아니라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되기 위한 인구구조의 차이를 간과했다는 데 있다. - P23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구학이란 사람이 태어나서 이동하고 사망하는 일련의 과정을 공부하는 학문이다. 그 과정에서 소모되는 자원과 사람들 간의 균형을 꾀하는 것이 인구를 공부하는 이유다. 인구와 자원 간의 균형은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기 때문이다. - P144

그런데 모든 통계분석에서 변함없이 1인당 GDP를 높인것으로 나타난 변수가 있었다. 바로 주요생산인구의 비율과 그들의 평균 교육기간이었다. 인구배당 개념에 정확히 부합하는 변수들이었다. - P206

그럼에도 오늘날 한국인의 삶의 질이 과거 1990년대보다 좋아진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 2차 배당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 P20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구 미래 공존 - 인구학의 눈으로 기획하는 미래
조영태 지음 / 북스톤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데이터와 그래프를 보는 것으로도 흥미롭고 이를 분석, 해석하는 내용도 공감가는 부분이 많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고, 사유, 사색은 모두 ‘사람이 머리를 써서 사물을 인식하고 판단하는 것‘을 뜻하는 생각의 범주에 포함되지만 그 빛깔과 결이 조금씩 다르다. - P174

"배움이란 평생 알고 있었던것을 전혀 새로운 방식으로 이해하는 것이다."라는 소설가 도리스 레싱의 명언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 P18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국 남캘리포니아 대학 경제학과의 이스털린(Richard Ea-sterlin) 교수가 제시한 ‘코호트 가설 (Relative Cohort SizeHypothesis)이란 게 있다. 사람들은 지금의 삶과 과거 청소년기의 삶을 비교해, 지금의 삶이 더 나으면 결혼을 하고 그렇지 않으면 결혼을 미루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 P68

"사회가 발전할수록 다양성의 가치는 더욱 높아지는 것이 일반적이니, 한국의 강력한 연령규범이 유연해지면 사회도 그만큼 발전해 있을 것이다." - P112

지금 우리에게 출산을 장려하는 것보다 더 필요한 것은 이미줄어든 출산이 만들어낼 사회를 예측하고 준비하는 작업이다. - P11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