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에 앉아 바쁘거나 한가로이 오가는 사람들을 보며, 등을 땀으로 적시는 손자의 무게를 견디며 시간을 들여 천천히 맥주를 마시는 동안 엄마가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는지 조금도 모른다는 게, 지금도 종종 마음을 아프게 한다. - P24

많은 이들은 자기가 지금 처한 기분을 더욱 누리고 싶어서 술을 마신다. 즐거우니 더 즐겁고자, 슬프니 더 슬프고자, 행복하니 더 행복하고자, 괴로우니 더 괴롭고자. - P7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