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인적인 신‘의 일을 마주하는 두려운 마음. 터무니없는 것을 봐버린 공포, 이마 씨가 입에 담은 ‘무섭다‘는 말에는그 두 가지 감정이 뒤섞여 있었다. - P15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