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는 단호하게 고개를 젓고 있었다. ˝기억은 세월과 상관이 없어. 기억나는 걸 기억하는 거니까. 네 아버지를 처음 보았던 순간이 지금도 변함없이 선명하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