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가 다른 사람들에게 말하느냐 마느냐의 문제가 아니야.˝
후마가 말했다. ˝그들이 황제를 믿느냐 마느냐지.˝
˝이건 사실인데요.˝
˝아, 내 딸.˝ 후마는 미소 지었다. ˝그게 얼마나 의미가 없는지 모르는 건 아니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