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e on Your Heart 쓰면서 새기는 영어 - 당신의 손끝에서 만나는 클래식 문학
고정인.고지인 지음 / 시대인 / 202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Write on Your Heart

쓰면서 새기는 영어

고정인. 고지인 지음 | 시대인

나의 학창시절은 유독 영어와의 전쟁이었다. 일명 나는 외국어를 좋아했지만 외우는 것에는 정말 소질이 없는 학생 중 하나였다. 다들 알것이다. 외국어에 있어서 암기력은 그야말로 무척 중요하는 것을 말이다. 예전에 영어 단어 시험을 보면 백점 맞는 친구들이 어찌나 부러웠는지 모른다. 사실 한 두개는 꼭 스펠링을 틀리게 적던 나로서는 어떻게 외국어를 이해하지 못하고 외워야하는지... 정말 의아했던 시절이었다. 언어는 정말 타고나는 사람이 있는 법인데 그 타고난 사람은 내가 아님이 분명했다.

하지만 그런 영어의 흑역사를 거쳤어도 나름 외국 영화를 보거나 외국 소설을 읽는 것을 좋아했던 나로서는 새로운 언어는 정복해야 할 그 무엇이었다. 비록 완벽하게 이해는 못해도 그냥 외우면 되니까... (사실 그것이 힘들었지만) 텍스트 안에서는 쉽게 이해되는 것들도 막상 응용이라는 것을 거치면 생소하게 되어서 어려웠지만 나름 새로운 언어를 배우고 말한다는 건 신기한 경험이었다. 그런 경험이 바탕이 되어 나중에 일본어도 러시아어도 공부하게 되었고 말이다.

이 책 <쓰면서 새기는 영어>는 잊었던 나의 학창 시절을 일깨워주었다. 그때 이런 공부를 했었더라면 좋았을텐데... 너무 아쉬웠다. 그 당시에 나는 교과서가 전부인 줄알았다. 내가 좋아하는 다른 것들을 통해 영어를 공부했었더라면 아마 더 성적이 좋았을 것이다. 좋아하는 시, 좋아하는 소설, 동화, 등을 영어로 외우고 간직했었더라면... 교과서를 벗어나서 언어에 대한 다양한 감각을 열어놓았더라면 하는 생각이 든다.

영어책이지만 좋은 말들을 쓸 수 있고 간직할 수 있어서 나름 힐링이 되는 필사의 시간이었다. 그리고 제본이 특히 마음에 들었다. 180도 펼쳐지는 면지는 시원시원하게 글을 쓸 수 있도록 해주었고, 눈이 아프지않게 편집된 화면과 은은한 파스텔지는 감각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하루에 한 문장씩 써보는 루틴을 새울 수 있도록 도움을 주어서 무척 좋았다. 그것도 힐링이 되는 명문장으로 말이다.

사진과 함께 아름다운 문장을 간직하는 법도 좋았고, 나만의 영어 명문장을 뽑아서 예쁘게 글씨를 써서 엽서나 책갈피로 만들어서 지인들과 나누어도 무척 좋은 시간이 될 것같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하루에 딱 한 문장씩, 나의 기분에 따라 테마를 선택하고 좋아하는 펜을 골라서 또박또박 써보는 것... 그것 자체가 영어공부가 아니라 일상의 작은 위로가 되는 느낌이 들었다. 아직 써야할 페이지 수가 많이 남았지만 이 후에도 이것을 루틴으로 꾸준히 가져가 볼 생각이다. 써먹든 안써먹든 간에 이 자체가 내겐 소중한 시간이므로... 아침에 커피를 내리고 좋아하는 테이블 자리에서 한 자 한 자 써내려 가도 좋고, 근처 카페에 들러서 다른 일을 하기 전에 명문장을 필사하면서 마음을 다스리는 것도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