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주 전 시집‘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양장) - 서거 77주년, 탄생 105주년 기념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뉴 에디션
윤동주 지음, 윤동주 100년 포럼 엮음 / 스타북스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람 부는 새벽에 장터 가시는

우리 아빠 뒷자취 보고 싶어서

춤을 발려 뚫어논 작은 창구멍

아롱 아롱 아침해 비치웁니다.

윤동주 창구멍 중

아빠에 대한 사랑이 느껴지는 시이다. 윤동주 시인은 이런 소박한 동시를 많이 남겼는데... 아마 그가 이 시대에 살았더라면 유명한 아동문학가가 되지 않았을까...추측해본다. 아이들을 좋아하고, 그들의 심성을 아름답게 그렸다. 난 어린시절 외할머니댁에서 컸는데 가끔 부모님이 왔다 갈때마다 그렇게 서럽게 울었을 때가 없었다. 그 시절 어려웠고 두 분 다 일하셔야했으니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겠지만 그 마음의 상실은 아직도 남아있다. 한 밤에 대청마루에 나와서 울던 느낌이 아직도 살아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