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주 전 시집‘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양장) - 서거 77주년, 탄생 105주년 기념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뉴 에디션
윤동주 지음, 윤동주 100년 포럼 엮음 / 스타북스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넣을 것이 없이 걱정이던 호주머니는

겨울만 되면 주먹 두 개 갑북 갑북

윤동주 시 호주머니

이 시는 담박에 외운 시다. ㅎㅎ 그리고 이 시를 볼때 눈 앞에 그려지는 풍경이 있다. 바로 한 겨울 코도 빨갛고 두 볼도 다 터서 벌개진 한 소년이 벙거지를 쓰고 두 손을 주머니 넣고 무언가를 기다리는 모습... 아마 그 모습은 시인의 모습이 아니었을까... 아니면 그 시절 동네 사람들의 모습이었을지도 모를 일이다. 넣을 것 없이 걱정이던 호주머니... 속에서 가난이 읽히지만... 왠지 그 가난은 휘휘 넘길 수 있는 아무것도 아닌 존재같다. 겨울이면 채워지는 호주머니... 비록 주먹으로 채워지는 호주머니이지만... 비루하게 느껴지지않는다. 오히려 당당함이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