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켄슈타인 앤의서재 여성작가 클래식 3
메리 셸리 지음, 김나연 옮김 / 앤의서재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들에게 공감하고 어느 정도 이해도 했지만, 내 마음은 아직 온전히 만들어졌다고 보기엔 어려웠어. 누구에게도 의존하지 않았고 누구와도 관계를 맺지 못했으니까.

198 페이지

꼭 만들어진 프랑켄슈타인이 아니더라도 인간 사회에서 이런 감정을 느끼는 사람들 또한 얼마나 많은가? 소통하지 못하는 사람... 남에게 의존할 수 없는 사람... 당장 배고파도 손 하나 내밀어 도움 청할 이웃조차 없는 사람... 그런 사람들...흔히들 말한다. 소외된 사람들, 외로운 이웃들이라고... 성격 혹은 특질로 인해 사람들로부터 철저히 외면당했을 수도 있고, 어쩌면 그들 스스로 차단한채 사람들을 외면하면서 살아왔을 수도 있으리라... 우리 주변의 프랑켄슈타인... 그에게 한 명만이라도, 단 한 사람만이라도 의지될 존재가 있었다면... 그렇다면...분명 결말은 달라졌으리라......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