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만의 방 앤의서재 여성작가 클래식 1
버지니아 울프 지음, 최설희 옮김 / 앤의서재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은 폭소를 터뜨리면서 말했지요. "글을 쓴다고? 네가 글을 쓰는 게 무슨 득이 되기나해?"

112 페이지

버지니아 울프가 살았던 시기는 그러했다. 여성 혼자서는 도보여행도 할 수가 없었고, 흔한 자기만의 공간을 갖는 것조차 사치였다. 그리고 글을 쓰는 여성들을 향한 이런 비웃음조차 감수해야했다. 그래서였을까? 필명... 글을 쓸때면 자신의 성별을 나타내지 않도록 하는 또 다른 이름을 지어야했다. 그 시절 훌륭한 여성 작가들은 분명 많았으리라.. 겉으로 들어날 수 없었고, 혹은 들어난다해도 사회적 편견으로 인해 그 재능은 활짝 피워보지도 못했을 것이다. 지금 우리가 만나는 버지니아 울프, 브론테 자매들... 얼마나 다행인가... 그녀들이 있어서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