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카레니나 전3권 + 다이어리 1종 세트 (다이어리 3종 중 1종 랜덤)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 지음, 이은연 옮김 / (주)태일소담출판사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는 몰랐다. 어린? 시절의 치기로 읽을 때는 말이다. 유독 세계문학에 꽂혀 있을 때가 있었다. 무조건 전집은 다 읽어야지... 이 정도는 읽어줘야지... 올해는 톨스토이의 정복이다. 하면서 치기어린 도전을 한 때는 몰랐다. 책 속에 이렇게 다양한 깊이가 있는 줄은 말이다. 역시 책은 나이에 따라 느끼는 바가 다르다. 이 역시 어찌보면 서글프다. 전에 그런 느낌으로 읽을 때는 더 젊을 때였구나... ㅎㅎ 그런 느낌은 다시 느낄 수 없겠지... 그때의 흥분은 이제 요원한 일이겠지... 다시 또 제인에어를 읽으면서 로체스터에게 가슴 떨릴 수 있을까? 오만과 편견을 읽으면서 다아시에게 설렐 수 있을까? (다아시에게는 다시 또 셀렜다. ㅎㅎ )

톨스토이의 <안나 카레니나>에서 다시 보인 레빈... 전에는 그냥 브론스키만 보였다. 안나가 사랑한, 안나의 남자 브론스키... 하지만 이번에는 레빈만 보인다. ㅎㅎ 심지어는 안나도 보이지 않는다. 아... 레빈... 그의 철학을 공감하고 애정한다. 이런 사람이 농촌에, 아니 도시에라도 널리 있다면 세상은 얼마나 변화할 것인가? 농촌의 삶도 새로 보이고 무엇보다 인간에 대한 애정이 보인다. 그럼에도, 삶이 고통스러워도 살아야한다는 말... 레빈... 마지막에 그가 깨달은 장면을 반복해서 읽었다. 신을 의심하고 믿지않았던 레빈이 깨달음을 얻는 장면들... 안나는 브론스키를 벌하고자 스스로의 목숨을 던졌지만 레빈은 자살의 충동을 이겨내고 살아냈다.

삶은 결코 자신을 위해서 살아서는 안된다. 자신을 위한 삶은 의미가 없다. 레빈은 그것에서는 의미를 찾지 못했다. 스스로의 삶을 확장해서 의미를 찾아야한다. 그래야 살아진다. 안나가 스스로의 삶에서 벗어나서 세료자에서, 아니면 그녀의 독서를 보다 넓혀서 여성 해방으로 확장했더라면 그녀는 목숨을 던지지 않았을 것이다. 아... 삶과 죽음이란 이 얼마나 단순하면서 허망한가... 삼년, 이년, 아니 일년마다 좋은 문학 작품은 반복해서 읽어야하는 이유가 있다. 나에게는 이 작품이 그러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