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의 질문법 - 최고들은 무엇을 묻는가
한근태 지음 / 미래의창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아이 교육과 관련된 책을 읽으면 토의토론과 질문을 많이 하라는 내용이 많다.

그래서인지 질문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보게 되고 질문 관련 책을 많이 읽고 있다.

내가 공부할 때 질문하는 공부는 해 보지 못했다.

사회에서 직장에 다니면서도 궁금한 것을 물어보고 해결하기 보다는 지시하는 것을 따라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이 책은 나에게 질문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게 하였다.

 

이 책은 최고들은 무엇을 물을까?’라는 의문에서 시작된다. 본질을 안다는 것은 핵심을 이해하는 것이며 지금 할 일과 나중에 할 일, 내가 할 일과 남이 해도 좋은 일을 식별하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의문을 품고 질문하는 능력이라고 저자는 강조한다.

저자는 나를 채우는 질문 관계를 잇는 질문 일의 방향을 정하는 질문 리더를 위한 질문으로 나누어 설명한다.

나를 채우는 질문에서는 자신을 객관적으로 들여다보고 나는 정말 변화를 절실히 원하는지 나를 들여다보아야 한다고 말한다. 당연히 여겨지는 것에 대해 질문하고 내가 자주 던지는 질문에 대해 또다시 질문해 보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관계를 잇는 질문에서는 최고의 사교 도구는 질문이며 말문을 여는 질문으로 대화의 주도권을 잡아야 한다고 말한다. 좋은 질문은 호감을 갖게 하고 철저히 준비된 질문은 대화의 격을 높여주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경청이라고 한다. 내가 질문하기 위해서는 잘 들어야하기 때문이란다. ‘나는 경청하는 습관을 가지고 있는가?’자문해보니 내가 먼저 말하는 것이 나도 모르게 자리 잡고 있었다. 알면서도 실천 못하는 경청. 이제는 질문에 앞서 신경 써야 한다고 다짐해본다.

일의 방향을 정하는 질문에서는 사람들과도 책을 읽으면서도 질문하라고 한다. 우리가 질문을 잊고 살아왔기에 질문에 대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다. 제대로 잘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제부터는 제대로 알고 질문할 수 있도록 독서도 많이 하고 모르는 것에 대해서는 물어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리더를 위한 질문에서는 리더의 질문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한다. 질문을 위해서는 겸            손하고 사람을 존중하고 자기훈련을 해야 한다고 말한다. 아울러 질문을 받을 때의 네 가지 자세도 소개한다. 질문을 하는 사람은 다 의도가 있기에 의도를 겉으로 드러내지 않을 때는 의도를 물어야 한다. 또 모든 질문에는 다 대답할 필요가 없다고 한다. 상대가 모호한 질문을 할 때는 질문을 되물어 명확한 뜻을 파악해야 하고 범위를 벗어나는 질문을 할 때는 정중하게 답을 사양해야 한다고 한다.


 

이 책은 중간에 중요한 내용의 요약이 있어 좋다. 책을 덮을 즈음 요약을 다시 읽어보았다. 읽은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다. 휴대폰에 넣어두고 생각날 때마다 살펴본다.

이 책을 읽으면서 질문은 쉽지 않다. 그래서 훈련해야 한다. 그리고 생활화해야 함을 또 느끼는 시간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