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아무나 따라가지 않아요! - 처음 만나는 올바른 안전 교육 풀빛 그림아이 65
다그마 가이슬러 지음, 윤혜정 옮김 / 풀빛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만나는 올바른 안전교육 시리즈여덟 번째 책이다.

안전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은 만큼 이 그림책을 아이와 함께 읽게 되었다.

 

이 그림책은 아이들에게 일어날 수 있는 유괴나 아동 성추행에 대해 지침을 알려주어 아동 범죄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예방방법을 알려주는 책이다.

 

표지의 여자아이 루는 우산을 받쳐 든 사람을 믿지 않는 표정이다.

루는 따라가도 되는 사람과 절대로 따라가면 안 되는 사람들의 리스트를 가지고 있다.

이 책은 루의 리스트의 인물들이 등장하면서 이야기가 이어진다.

 

학원 앞에서 엄마를 기다리는 루에게 동네 아주머니가 다가와 집에 데려다 준다고 말한다.

아줌마를 모른다고 루가 말하지만 사실은 우리 집 근처에 사는 슈미트 아주머니임을 안다.

그렇지만 아는 아주머니를 따라가지 않은 것은 아주머니를 잘 알지 않기 때문이다.

 

두 번째로 이웃집 아저씨가 다가온다.

루네집 마당에 자전거 창고를 짓고 있는 롤프아저씨다.

마찬가지로 잘 모르기 때문에 모른다고 말한다.

 

비가 오자 진짜 모르는 아저씨가 비가 온다고 태워준다고 말한다.

루는 아저씨를 모른다고 말하자 아저씨는 화를 내고 가버린다.

정말 이 아저씨는 루가 본 적도 없는 아저씨였다.

 

기다림이 길어질 때 모제 할머니가 부른다.

비가 오니 우산을 같이 쓰고 가자는 할머니를 루는 모른다고 말한다.

엄마가 기라리라고 했다며 할머니에게 윙크를 한다.

할머니도 웅크를 하며 인사를 한다.

 

기다림에 지칠 때 쯤 불량스러워 보이는 학생이 나타나자 루는 따라간다.

책을 보며 안 된다고 소리치는 아이와 책장을 넘기자 루가 따라간 이유를 알게 된다.

루의 오빠였다.

 

루의 안전의식처럼 우리 아이도 철저한 안전 의식을 갖게 하고 싶어 읽게 된 그림책.

이 책을 읽으면서 우리도 리스트를 만들기로 했다.

우리가 만든 리스트는

아빠, 엄마, 언니, 할머니, 그리고 엄마 친구

 

학교나 학원, 어린이 집에서 유괴 및 성추행 예방교육을 할 때 꼭 읽어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교육이 유괴 및 성추행 예방 교육이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