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이 있어서 힘드니? 풀빛 그림아이 64
다그마 가이슬러 지음, 신동경 옮김 / 풀빛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을 많이 받은 첫 아이에게 동생이 생길 때 동생보다 자신을 더 많이 봐 달라고 칭얼대는 아이에게 엄마들은 동생에게 샘을 낸다고 꾸중을 하게 된다. 조금 컸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이는 아직도 사랑이 부족하고 동생에게 관심을 보이는 부모에게 사랑을 빼앗긴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부모님이 안 보는 사이에 자신의 사랑을 빼앗아간 동생을 때리거나 꼬집기도 한다. 겱국 부모님에게 들킨 아이는 심한 꾸중을 듣게 되고 아이는 점점 더 말썽을 부려 부모들이 힘들어하는 경우를 겪기도 한다.

 

이 그림책은 동생이 생긴 아이와 함께 읽으며 부모는 끝까지 아이를 사랑함을, 동생이 어리기에 보살펴야 함을 이해시킬 수 있는 책이다.

 

표지의 세 명의 아이들. 이 중의 한 명은 동생을 안고 있다.

면지에는 여러 아이들의 모습이 자그마한 액자에 담겨있다.

유치원 개학식 날, 모여 앉은 아이들이 미라의 이야기로 생각들을 나누는데서 시작된다.

미라에게 동생이 생겨 동생이 있어 좋은 점 힘든 점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미라는 동생이 태어나길 누구보다 기다렸기에 동생이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엄마 곁에 찰싹 붙어서 동생 소리를 들을 정도였다.

아빠가 엄마와 함께 동생을 낳으러 병원에 갔을 때도 기뻤다. 그런데 기다렸던 동생이 집에 온 뒤로 미라는 하나도 즐겁지 않았다. 동생은 매일 울고, 엄마 아빠는 동생을 돌보느라 정신이 없었다. 엄마 아빠는 미라에게 관심이 없는 것 같았다.

미라는 친구들과 이러한 감정들을 이야기 나누며 형제자매가 소중한 이유를 들으며 깨닫는다. 형제자매가 있는 것이 혼자일 때보다 훨씬 더 멋지고 신나는 일이라는 것을.

미라는 자신의 감정을 감추기보다는 부모님께 솔직하게 이야기 하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한 후,

일주일이나 엄마 아빠랑 못 잤어. 이제 내 차례야.”

부모님은 미라의 말이 백번 옳다고 하며 인정해 준다.

 

이 책의 뒷부분에는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좋음을, 그래서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 하는 것이 중요함을 설명한다. 아이들에게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게 하는 것이다.

 

이 그림책은 형제자매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 아이들과 함께 읽으며 관계를 개선해 주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