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안) 무서워 풀빛 그림아이 63
강소연 글, 크리스토퍼 와이엔트 그림, 김경연 옮김 / 풀빛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작아, 내 거 (아니)로 유명한 부부작가의 새로 나온 그림책이다.

난 무서워아니 () 무서워제목에서 이 책의 전체 분위기가 느껴진다.

표지에 나타난 두 털북숭이의 무서운 표정. 펼쳐질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속표지를 펼치니 들어가는 곳이라는 팻말과 두 털북숭이의 발만 보인다.

뒤로 넘어진 것일까?’

보라색 작은 털북숭이가 말을 건넨다.

, 무섭지?”

아니거든... 넌 무서워?”

용감하다고 자랑하는 큰 주황색 털북숭이를 자꾸 작은 보라색 털북숭이가 묻는다.

 

 

아하, 이제 보니 놀이동산에 온 거구나.’

둘이서 아찔하고 짜릿한 놀이모험이라는 놀이코너 입구에서 조금을 무서움을 표현한다.

둘이는 더 무서운 것들에 대해 이야기 한다.

보라 털북숭이는 뱀을 무서워한다. 털북숭이 거미도, 이글이글 용암 구덩이도, 지글지글 개미 볶음도, 이빨에 털 난 분홍색 눈 외계인도 무서워한다.

그런데 그 무섭다는 뱀이 두 털북숭이가 탈 기차에 타고 있다.

무서워 떨고 있는 털북숭이들을 태운 뱀은 기차를 출발시키고 두 털북숭이가 탄 기차는 롤러코스터였다. 두 털북숭이는 엄청, 아니 진짜 무서웠다고 말한다.

그런데 무섭다고 말하는 표정이 즐거워 보인다.

마지막 장면은 두 털북숭이와 뱀은 신나게 롤러코스트를 탄다.

 

그 표정이 이 책의 제목과 연결된다.

() 무서워

 

이 그림책에는 두 털북숭이가 자신의 무서움을 친구 털북숭이를 통해 감정을 표현한다.

아이들의 모습이다.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기보다 남의 감정을 통해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것.

그래서 그림책을 읽으며 내 아이가 무서워하는 것이 무엇일까? 궁금증이 들었다.

넌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게 뭐야?”

밤에 혼자 있는 것

그래서 집에 혼자 있으라고 하면 무서워서 따라 간다고 하는 거였구나.’

 

이 그림책을 통해 어린이들이 다루기 어려워하는 감정 무서움에 대해 다룬다.

무서움을 마주하고 용기 있게 이겨 내는 법을 알게 한다.

그림책의 두 털북숭이를 통해 무서움은 친구와 함께 나누면 덜 무섭다는 것을, 혼자서는 마주하기 어려운 것을 누군가와 함께하면 무서움을 마주할 용기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을 알게 해 준다. 그 용기는 즐거움, 재미를 줄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그림책이다.

 

이 그림책은 두렵지만 도전해 보는 하는 그림책이다.

어른들에게는 모르는 아이들의 세계를 이해하게 해 주는 그림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