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는 어디에 풀빛 그림아이 58
스벤 누르드크비스트 글.그림, 김경연 옮김 / 풀빛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적인 그림책 작가 스벤 누르드크비스트의 신작 그림책이다. 작가 스벤 누르드크비스트는 화려하고 정감 있는 그림을 그리는 작가로 한 장의 그림에 여러 이야기를 담아내는 작가로 유명하다.

누나는 어디에를 펼치면 미술관에 온 듯 하다. 그림이 화려하면서도 아름답다. 그리고 그림책이 다른 그림책에 비해 크다. 펼치면 재미있는 장면들이 그림책 속으로 빨려들게 한다.

누나가 또 사라졌다. 오늘도 동생은 곧잘 사라지는 누나를 찾아 다녀야 한다. 누나가 하는 말은 무엇이든 다 믿는 동생이 할아버지와 함께 오늘도 누나를 찾아 나선다. 표지에서의 그림처럼 열기구를 타고 사라진 누나를 찾는다. 누나와 나누었던 이야기를 단서로 누나가 좋아하는 것, 가고 싶었던 곳, 했던 말, 발견했던 것, 보았던 것, 무서워 하는 것 등을 생각하며 누나가 갈 만한 곳으로 찾아 나선다. 할아버지도 동생도 이런 누나가 좀 엉뚱하다고 생각한다. 엉뚱하지만 이것이 아이들의 상상이 아닐까?

그런 누나에게는 뒤에 감쳐진 두려움이 있다. 동생 앞에서는 든든한 누나가 되고 싶어 꿈과 포부를 자랑하지만 어린 아이의 다양한 감정과 동심이 그림책 속에 가득차 있다.

이 책은 그림만 보아도 재미있다. ‘누나가 어디 있을까?’ 작가가 숨겨놓은 누나를 그림 속에서 찾다보면 숨은그림 찾기를 하는 것 같다. 누나를 찾으면서 그림 속의 다양한 이야기를 다시 만나게 되며 장면마다 다른 주제를 만난다. 할아버지의 정원, 새들이 사는 나무들, 하늘, 다양한 모습의 구름들, 도시의 모습, 오래된 성, 세계 여러 나라로 뻗어나가는 길, 바다, 동굴, 동물들, 그리고 비밀 장소 등 페이지마다 장면이 바뀌며 상상이 가득한 동심의 세계를 그림 속에 담았다. 결국 부엌에서 찾은 누나. 누나는 동생의 궁금증을 내일 말해준다고 한다. 동생은 내일 또 누나를 찾으면서 재미있는 세상 구경을 하게 될 것이다. 아이들만이 가질 수 있는 동심의 세계를.

그림책을 통해 질문 만들기를 해도 좋겠다.

새는 몇 마리있을까?”

동물의 종류는?”

집은 몇 채?”

이런 질문들을 하면서 그림을 보면 더 재미있지 않을까?

또 그림 한 장면을 펼치며 이야기를 꾸며 본다면 작가가 될 수도 있다.

조금만 생각을 바꾸면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그림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