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비밀인데… 풀빛 그림아이 57
강소연 글, 크리스토퍼 와이엔트 그림, 김경연 옮김 / 풀빛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첫 번째 그림책 ()작아내거 (아니)에 이어 작가 강소연의 세 번째 그림책이다.

강소연 작가의 그림책은 모두 만났는데 표지도, 펼치는 순간도 그림이 크고, 작가가 하고 싶은 말은 동물을 통해 친근하게 표현하고 있어 친근하다. 첫 번째 그림책 ()작아차이에 대해, 두 번째 그림책 내거 (아니)은 양보해야 친구와 친하게 지낼 수 있음을 쉽게 알게 해 준다면 이번에 만난 이건 비밀인데는 개구리의 고민을 통해 두려움을 이겨내고 자신감을 가지고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이끌어낸다. 작가의 그림책 3권은 인성과 사회성의 발달에 도움을 주는 그림책이다.

이건 비밀인데는 표지부터 주인공의 표정을 통해 걱정거리가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속표지에서도 친구들과 달리 바위에 앉아 있는 주인공 개구리의 표정은 근심이 가득하다. 책장을 넘기면 개구리는 나를 부른다. 친구를. 자신의 고민에 대해 친구에게 이야기를 한다. 비밀이라고 하면서. 그리고 자신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나름대로 노력해왔던 점등에 대해 설명한다. 그런데 친구의 말은 부모님께 말씀드리라는 것이다. 개구리는 부모님에게 말씀드리기 위해 한참을 망설인다. 부모님은 개구리의 고민을 다 알고 있다. 그리고 해결책을 제시하고 개구리는 멋진 도약을 하게 된다.

이 그림책은 개구리 친구의 모습이 책 속에 등장하지 않는다. 책을 읽는 내가 개구리의 친구라고 느끼게 한다. 그러다보니 책 속에 깊게 빠져들게 한다. 처음에 비해 개구리의 모습은 달라져 있다. 고민의 무게로 작았던 개구리는 고민이 해결되자 자신감이 가득 찬 큰 개구리가 된다. 개구리 크기의 변화는 아이들 마음 속의 성장을 의미한다고 생각한다.

이 그림책을 통해 엄마로서 부모의 교육에 대한 조언을 얻을 수 있었다. 아이들의 부족함을 보면 곧바로 고쳐주는 것이 교육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아이의 이야기를 들어주기보다 엄마의 의도를 먼저 정해 아이가 생각할 시간을 주지 않았던 것 같다. 아이가 고민하고 해결방법을 찾을 때까지 기다려주는 것이 아이의 성장을 도와주는 것이라 생각했다.

아이들에게 친구가 되어 그림책에 빨려들게 하지만 엄마에게도 교육의 방법을 깊게 생각하게 해 주는 그림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