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코원숭이의 사막 건너기 - 인생 2막, "진정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김봉학 지음 / 가나북스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구조 조정’, ‘이른 은퇴’, ‘재취업

이런 단어들이 요즘 뉴스에서 자주 등장한다.

이제 나이가 100세 인생의 중반에 다다르니 내가 다니던 회사에서도, 내가 머물던 나의 삶의 터전에서도, 그리고 나의 주변 환경에서도 이제는 주인공이 아니라 주변인의 위치에 놓이게 되는 것 같다. 그러한 모습이 낯설기도 하고, 두렵기도 하다. 이 책의 주인공인 영민이가 어느 날 거울 앞에서 보게 되는 개코 원숭가 된 자신의 모습이 지금 나의 모습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주인공 영민이처럼 익숙함을 떠나는 것이 두려워,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것이 두려워, 그리고 지금의 나의 삶보다 경제적으로 더 힘들어지는 것이 두려워 익숙함을 붙잡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곰곰이 내 삶을 되돌아본다.

 

이 책은 저자 김봉학 셀프코칭 전문가는 익숙함에 길들여 있는 우리가 사막에 머물러 있다고 한다. 사막에서 벗어나려 노력하지 않으면 계속 사막에 머물다 나의 존재감을 잃게 된다고 한다. 사막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사막을 건너기 위해서는 제일 먼저 내 안에 있는 장애물을 발견해야 한다고 한다. 그리고 그 장애물을 넘기 위해 내가 변화해야 한다고 한다. 변화란 나의 잠재능력을 발현시키는 것이다. 익숙함에 젖어 내가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나의 잠재능력을 찾아 능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러기 위해서 바람이 아닌 을 가져야 한다. 꿈을 가지고 작은 성취를 느끼는 것은 기능인이 아니라 창의적인 인간으로 변화할 수 있다고 한다. 변화를 꿈꾸면 도전하게 되고 현재의 즐거움에 빠지는 것의 일부를 미래에 투자할 수 있다고 한다. 인생의 목적을 ?’가 아닌 어떻게로 생각을 바꾸게 되고 이해하지 못한 나에서 이해하는 나로 변화된다고 한다. 그러면 자연스레 자신의 존재 가치가 높아지며 다양한 사람과의 관계를 개선하는데 노력할 수 있다고 말한다. 결국 저자가 말하는 변화는 인생의 변화를 꾀하고 변화를 위해 도전하여 자신의 존재 가치를 높이며, 사람과의 관계를 잘 맺으면 인생의 사막에서 빠져 나올 수 있다고 한다.

 

이 책을 읽으면서 나는 사막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사막을 건너기 위해 어떻게를 고민해보았는지 되돌아보았다. 그냥 사막에서 적응이 되어 편해지니 안주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지 생각해 보았다. 아직도 살아야 할 인생의 시간이 많기에 변화를 꾀해보려고 한다. 그냥 익숙함에 젖어 편하게 생활한 나에게 이 책은 도전을 꿈꾸게 했다. 변화를 통해 나를 성장시키는 마음을 갖게 했다. 이야기로 전개되는 책은 편하게 읽을 수 있었지만 그냥 편하게 읽고 넘길 수 있는 내용은 아니었다. 책갈피를 꽂아두고 주인공 영민이처럼 나를 쳐다보았다. 책을 덮을 때 쯤 인생의 또다른 변화를 꾀하기 위해 좀더 값진 인생이 되게 하기 위해 나를 다시 세우겠다고 다짐하게 되었다. 그리고 3가지하고 싶은 읽을 정하였다. 도전하는 나의 변화되는 모습을 꿈꿔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