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잠든 동안 넌 뭐 할 거야? 풀빛 그림아이 55
마츠 벤블라드 글, 페르 구스타브슨 그림 / 풀빛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에는 어울리지 않을 듯한 두 동물이 토끼와 고습도치가 서로를 바라봅니다.

'두 동물은 어떤 연관성이 있을까?'라는 생각에 자료를 찾아보니 연결되는 것이 별로 없네요.

집에서 키울 수 있는 애완동물이라는 점뿐.

스웨덴에서는 야생 고슴도치와 토끼를 자주 볼 수있는 동물이라서 그림책의 등장인물로 정한것 같네요.


고슴도치와 토끼는 둘도 없는 친구입니다.

길가던 토끼가 동면하고 있는 고슴도치를 발견하고 죽은 동물로 오해해 장례식을 치뤄주며 알게 된 사이입니다.

동면 중에 깨어난 고슴도치는 놀라 기절하는 토끼를 보면서 토끼의 친절하고 고운 마음씨를 알게 되었죠.

지금 고슴도치는 동면에 들어가야 합니다. 그런데 친한 친구 토끼와 헤어지기 싫습니다.

고슴도치는 토끼에게 물어보죠?


 "내가 자는 동안 넌 뭘 할 거야?"


친구와 헤어지기 싫은 고슴도치는 산토끼에게 둘이 만났던 때에 대해 이야기 해달라고 합니다.

수도 없이 말했던 토끼는 귀찮아 하면서도 다시 고슴도치에게 이야기를 해 주죠.

너무나 잘 알고 있는 고슴도치는 토끼의 이야기에 끼어들며 주고받고 대화를 합니다.

그런 고슴도치 때문에 이야기가 끊겨 한숨을 쉬어가면서도  토끼는 이야기를 들려 줍니다.

그 상황을 생각하면 눈물이 고이는 토끼를 보며 고슴도치는 위로를 해 주기도 합니다.

 

그림책을 읽다보면 고슴도치는 토끼를 좋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동면하고 있는 고슴도치의 습성을 모르는 토끼가 죽은 고슴도치를 위해 돌로 덤을 만들어주고 죽은 이를 위한 장송곡을 불러 줍니다.

"우리의 아름다운 삶과 누구도 피할 수 없는 죽음을 노래했어. 특별한 건 없었어."

그렇지만 토끼는 잠시 울었다고 하지만 삼 주일을 울며 마음아파 했다고 하네요.

해질무렵 잠에서 깨어난 고슴도치를 본 토끼는 귀를 축 늘어뜨린 채 달려가다 기절하고 이 상황에 대해 위험할 때 그렇게 한다고 둘러대지요. 오히려 고슴도치가 위급한 상황에서 죽은 척 하는데 말이죠.


이 사건을 계기로 둘은 진짜 친구가 됩니다.

멋진 여름을 보내게 되죠.

고슴도치는 토끼에게 벌레 먹는 법을 가르쳐 주고, 토끼는 고슴도치에게 들판을 가로질러 진짜 빨리 달리는 법을 가르쳐 줍니다.

 

가을에는 밤에 노란 달이 나무 위에 나지마가게 걸려 있는 순간을 함께 하죠.

이제 겨울이 되어 고습도치는 하품을 하며 나뭇잎 속으로 드러가고

토끼에게 질문을 하죠.

"내가 잠든 긴 겨울 동안에 넌 뭐 할 거야?"

토끼는 고슴도치와 함께 하느라 못한 일들을 할 거라고 이야기 합니다.

고슴도치는 깨어날 때 기다려 줄 거냐는 질문에 그런다고 대답하는 토끼.

고슴도치는 안심하고 동면할 수 있겠죠?

 

고슴도치가 동면하는 동안 토끼는 무엇을 했을까요?

마지막 장을 보면 가슴이 찡해 집니다.

그리고 '진짜 친구는 이런 친구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친구의 마음을 헤아리는 토끼.

주변의 친구들을 소중하게 여기는 토끼.

그리고 친구의 귀찮음도 이해해주는 토끼.

친구의 걱정을 함께 해 주는 토끼.

저에게도 이런 토끼같은 친구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내가 그런 친구가 되어 주어야겠죠?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진짜 친구'에 대해 말하기 보다 이 그림책을 읽어주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