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엄마 그림책이 참 좋아 33
백희나 글.그림 / 책읽는곰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수탕 선녀님'의 백희나 작가의 그림책이다. 표지의 여자가 엄마? 장수탕 선녀님의 모습이 보인다. 정말 장수탕 선녀님이 이상한 엄마일까?

직장인으로서 내가 아이를 키우면서 겪었던 일들이어서 그런지 더 공감이 된다.

 

표지에서의 구름이 비를 상징하는지 등교 길에 비를 맞은 주인공 호호는 열로 인해 조퇴를 한다. 그러나 집에는 엄마가 없다. 직장에 갔기 때문이다. 아픈 호호를 돌보지 못하는 엄마의 마음. 나도 겪었었다. 그래서 그 마음을 잘 안다. 여러 곳에 전화를 걸어 부탁하는 엄마의 모습. 다행히 외할머니가 전화를 받는다. 그냥 할머니라고 하기에 모습이 범상치 않다.

 

'아이가 아프니 하는 수 없지. 좀 이상하지만 엄마가 되어주는 수밖에.'

호호네 집을 찾아 나서는 외할머니(?)가 바로 '장수탕 선녀님'이다. 선녀님은 오늘 하루 엄마 대신 호호를 잘 돌봐 줄 수 있을까요?

집안일이나 빨래를 해 주는 것도 아니다. 음식이 엄마처럼 맛있지도 않다. 그러나 호호는 맛이 없어도 다 먹고, 잠자리가 이상해도 잠을 잔다. ‘이상한 엄마는 우리 주변의 엄마, 할머니, 외할머니, 이모, 고모, 이웃집 아줌마 등 모두이지 않을까?

 

이상한 엄마는 직장맘에게 힘이 되어주는 책이다. 집안일이나 빨래를 해주는 일보다 온전히 아이만을 돌보아주는 이상한 엄마가 나는 마음에 든다. 현실에서는 꼭 필요한 도움만 주는 이상한 엄마.

 

요즘 사람에 대한 경계심으로 엄마와 아이도 사람들을 두려워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 그림책은 아이에게는 호기심을, 엄마에게는 믿음과 위안을 준다. 그리고 나도 적절한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어주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