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거 (아니)야 풀빛 그림아이 54
크리스토퍼 와이엔트 그림, 강소연 글 / 풀빛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강소연 글/ 크리스토퍼 와이엔트 그림/ 풀빛


그림책 '내 거 (아니)야'를 읽었다.

표지에서 봐서 알 수 있듯이 서로 자기 것임을 강하게 표현하는 표정들이 재미있다.


보통 집에서 형제들에게서 자주 볼 수 있는 모습을 재미있게 표현한 그림책이다.

아이들의 모습을 그대로 책으로 옮겨 놓았다.


속 표지에 나타나는 빈 의자는 앞으로 벌어진 이야기를 암시한다.

의자를 가지고 서로 자기 것이라 우길 것이다.


 서로 의자를 가지고 이야기 한다. 어른이 보기에는 무척이나 유치할테지만 그 입장에 놓인 아이들은 무척이나 심각하다.

심각한 표정이 잘 표현되어 있다.


 
안되겠는지 회전의자를 가지고 친구의 관심을 끈다. 친구가 관심을 돌리는 사이 탐했던 의자를 차지하게 된다.

잔꾀가 많은 우리집 둘째의 모습이 스쳐지나간다.


 결국 서로 자기의 의자라고 싸운다. 잘못해서 의자가 부서지면 어쩌찌? 아이들이 다치면 어쩌지?


서로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을 강하게 주장하지만 어른이 참견하지 않고 놔두면 싸우다가 결국에는 현명하게 해결한다.

이 그림책에서도  아이들이 현명하게 자신의 욕구를 해결한다.


이 그림책을 보면서 급한 어른들의 마음이 기다려주지 못하고

오히려 아이들의 배움의 기회를, 서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기회를 막아버리는 것은 아닌지 반성하게 되었다.

어른의 급함이 아이들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배우는 기회를 앗아가는 것은 아닌지...

아이들의 일상적인 이야기를 크고 재미있게 표현된 그림책이다.

서로를 존중하며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모습을 배울 수 있는 그림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