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브랜딩 - 대전환 시대, 데이터는 어떻게 브랜드의 무기가 되는가
김태원 지음 / 유엑스리뷰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빅데이터의 시대.

나도 모르게 나의 생활이 모두 데이터가 된다.

기술 혁신과 셀 수 없는 무한한 데이터의 양이 쏟아지고 있다.

이러한 데이터들이 우리의 실제 삶을 바꾸고 있다.

우리가 세상을 이해하는 방식이 바뀌고 있다는 것이다.

디지털 세상이 빅데이터를 뗄 수 없는 관계로 만들었고, 이제 둘을 떼어놓고는 생각할 수 없다. 그래서 기업은 디지털과 데이터라는 핵심 경쟁력을 갖추지 못하면, 앞으로 10년을 살아남을 수 없다.

 

이 책은 급변하는 대전환 시대, 브랜딩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책이다.

광고업계에서 20년간 다양한 전략가의 경력을 쌓은 저자는 강력한 디지털화와 데이터화가 이뤄지는 새 시대에는 인간적인 연결과 감성적인 유대 관계는 서서히 사라질 것이며, 희소해지면 그만큼 그 가치가 커지고 브랜드와 소비자의 인간적인 면과 그 질적 관계가 더욱 희소한 가치가 되기에 시대의 변화를 리드하는 브랜드의 대 변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저자는 디지털 변화가 아닌, 사람과의 삶의 변화에 주목하라고 한다.

데이터가 중요하지 않은 데이터 세상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데이터 마케팅이 아닌, 데이터 시대의 마케팅을 해야 한다고 말한다.

데이터와 분석이 가장 중심에 있으며, 그래서 마케팅의 핵심에 두어야 한다고 말한다.

디지털 세상에는 누구나 흔적을 남기며, 실시간 발생하는 흔적들을 통해

누가, 언제, 무엇을, 어떻게 했는지 추적하고 관찰하여 분석하면 소비자의 행동을 보는 새로운 기준을 찾는 데이터를 보는 시각의 대전환이 필요함을 이 책에 담고 있다.

그래서 데이터 마케팅이 아니라 데이터의 시대라는 패러다임으로 마케팅의 대전환을 이루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저자는 데이터를 볼 수 있는 통찰로 연결, 맥락, 관점, 재구성을 든다. 이중에서 관점을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 데이터 분석이 아니라 관점을 가지고 자기만의 가설을 세워야 한다는 것이다. 프랑스의 사건을 예로 들면서 쥐를 없애는 것에 주목하는 것이 아니라 왜 쥐가 출몰하는지 원인을 찾아 문제를 해결해야 함을 설명한다. 즉 이렇게 데이터를 분석한 후 스토리로 전환하여야 한다고 말한다. 스토리는 복잡한 내용을 이야기로 풀어내서 쉽게 이해하도록 쉽게 하기에 데이터텔링을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데이터에서 중요한 부분을 추려내고 이를 해석해 의미를 전달하는 것, 숫자에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한층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능력, 데이터에서 가치를 추출해내고 시각화해서 커뮤니케이션 하는 모든 과정을 데이터텔링이다, 데이터텔링을 하는 이유는 브랜드가 광고가 아니라 비즈니스 그 자체이기 때문임을 강조한다.

 

내가 기업가가 아닌 소비자로서 이 책을 읽으며 결국 세상의 모든 것은 인간의 삶과 연결되어 있고. 시대의 흐름을 읽고 적응하는 것이 주도적인 삶을 살 수 있음을 알게 된다. 정체성에서 동태성으로 메시지와 이미지에서 실체와 경험으로, 기술혁신에서 라이프 스타일 혁신으로의 브랜딩의 혁신 패러다임이 결국 우리들의 삶에 그대로 반영되어야 함도 알게 된다. 맥락을 파악하고 의미와 역할을 찾는 콘텍스트 방법을 적용해야 함도 알게 된다. 이 책을 읽으면서 세상의 변화와 우리 삶의 변화를 연결 지을 수 있어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