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하는 능력 - 진심으로 움직이게 만드는 힘
로먼 크르즈나릭 지음, 김병화 옮김 / 더퀘스트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국제적인 공감 전문가 로먼 크르즈나릭의 책이다.

SNS로 인터넷 세계에서의 수많은 대화가 이루어지는 요즘, 대화 속에 공감이 이루어진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실제 들여다보면 공감이라고 보기보다 자신의 이야기에 더 집중하는 듯한 느낌이 든다. 저자는 21세기에 접어들면서 공감의 능력이 더 절실히 필요함을 강조하면서 인간관계에서 핵심이 되는 공감의 위력과 공감능력을 기르는 방법에 설명한다.

 

공감은 상상력을 발휘해 다른 사람의 처지에 서보고, 다른 사람의 느낌과 시각을 이해하며, 그렇게 이해한 내용을 활용해 자신의 행동지침으로 삼는 기술이라고 한다. 측은지심과 역지사지의 개념에 자신의 입장에서가 아니라 타인의 입장에서 감정과 시각을 이해함을 의미한다. 뇌 과학의 발전으로 인간에게는 가지고 태어나는 것보다 자라면서 길러지는 것임을 찾게 되었다고 한다. 우리는 평생 동안 공감의 잠재력을 개발할 수 있다고 한다. 다양한 동물 실험 이야기로 공감에 대한 이해를 돕고 흥미로움을 더한다.

 

우리의 공감적 상상력을 방해하는 요인은 편견, 권위, 거리, 부인이다. 상상력을 동원해 이러한 방해요인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두뇌의 건강회로를 강하고 제대로 작동하도록 몰입과 탐사와 협력을 통해 공감의 경험 세계로 들어가 타인들의 삶을 이해하는 능력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한다. 현실을 직접 체험하면서 학습이 이루어질 때 가장 효과적이며 현실을 체험한다는 말은 타인의 생각과 감정에 동의하지 않더라도 타인을 알고 그들이 무엇을 생각하고 느끼는지를 이해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함을 의미한다. 그러기 위해서 낯선 사람에 대해 호기심을 가져야 하며, 철저히 듣고 타인에 대한 배려, 창조적 정신, 불굴의 용기를 가져야 한다고 한다.

 

저자는 공감의 최종목표지점은 빈곤과 불평등, 무장폭력과 환경 파괴에 이르는 우리시대의 긴박한 문제에 대처하는데 한몫할 집단적 공감의 파도를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말한다. 공감은 사회를 변화시킬 힘을 가진 집단세력이 될 수 있고 우리의 도덕적 관심을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려 구체적인 행동에 나설 수 있도록 할 수 있다고 한다. 공감기술을 초등학생들에게 가르치는 영역, 갈등상황을 해결하고 중재하는 영역, 기후변화에 대처하도록 미래세대에게 공감을 일으키는 영역으로 나누어 지도해야 함을 느낀다.

 

이 책을 읽으면서 막연하게 알게 된 공감의 개념을 제대로 이해하게 되었으며, 왜 공감하는 능력이 절실해지는지, 진심으로 마음을 움직이는 힘이 되는지, 관계변화의 힘이 왜 공감인지 제대로 이해하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