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어 엄마 풀빛 그림아이 66
조은수 지음, 안태형 그림 / 풀빛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입에 노란 꽃 한 송이 비스듬히 물고 사랑스런 새끼 악어를 머리 위에 태우고

사랑스런 눈빛으로 바라보는 악어엄마의 모습.

날카로운 위아래 뻗은 이빨로 무섭기만 한 악어가

이 책의 표지에서는 찾아볼 수가 없다.

  

 

책장을 넘기면 나타나는 앞면지의 아기 악어.

우리 엄마 봤어요?”

엄마 찾는 아기 악어가 어떻게 되었을까 궁금해 뒷면지를 펼치니

새끼 악어는 엄마를 찾아 헤엄쳐 간다.

면지도 이야기를 담고 있다.

 

사람도 그렇듯 동물들의 엄마도 성격이 제각각이다.

알을 낳고 극진히 보살피는 엄마동물이 있는가하면

뒤도 안 돌아보고 내빼는 엄마 동물도, 아낌없이 다 주는 엄마동물도 있다.

악어엄마는 어떨까?

조금 떨어진 곳에서 눈을 떼지 않고 지켜본다.

가장 약한 새끼의 소리를 귀담아 듣고,

적절한 시기에 헤엄치는 법도, 먹이 잡는 법도 교육 시킨다.

거칠거칠한 몸의 표면 때문에 꼭 껴안아 주지 못하지만

악어 등이 놀이터가 된다.

새끼가 나타나면 꼬리를 휘둘러 달아나게 하고

혼자 지낼 수 있는 기초교육이 끝나면 떠난다.

  

아기악어들은 기억한다.

자장가를 불러줄 때마다 만지작거렸던 엄마 등을

엄마 등에서 꼬물꼬물 햇볕을 쬐던 날들을.

 

이 그림책이 표현방법이 재밌다.

악어엄마의 등껍질은 나무껍질로 표현하고

날카로운 이빨은 쌀 뻥튀기를 활용하였다.

주변의 자연물이나 버려지는 재활용품을 활용해 멋지게 표현한 작품?!

 

아이들을 교육할 때 어떤 엄마의 양육태도가 바람직한지,

아이에게 어떻게 교육시켜야 하는지,

아이의 존재 그 자체를 인정하는 악어 엄마의 마음이 잘 드러난 그림책이다.

 

이 그림책은 아이보다도 부모가 보면 더 좋은 그림책이다.

아이를 어떻게 교육해야 하는지 방법이 담겨있고

아이를 위한다는 명목으로 간섭하기보다는

아이가 자신의 능력을 기를때까지 지켜보고 도와주고 기다려주어야 함을.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때가되면 부모가 아이와 분리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을.

 

겉으로 봐서는 거칠거칠한 피부에 무섭게 생긴 얼굴을 보면 다가가기 두려운데

악어엄마의 교육방법을 보면서 겉보기의 두려움이 내면의 깊이를 못보게 한다는 생각도 들었다.

 

쉽지 않은 교육, 누구나 해야 하는 교육, 모두가 잘 하고 싶은 교육

나도 악어엄마처럼 지켜보고 기다려주고 분리할 줄 아는 현명한 부모가 되어야겠다고 다짐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