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보내는 선물
장광헌 지음 / 보민출판사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집에서만 나를 생각하고 돌아보고 그 감정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는 것 같다. 책을 처음 받아 본 순간 조그마한 시집에 왠지 모르는 여성스러움이 많이 느껴졌다. 처음 나에게 주는 시간의 선물은 사랑이었다. 그녀를 바라는 모습을 순간부터 여전히 나는 짝사랑으로만 멈추는 것이 아니라 나의 온전한 느낌을 한 글자씩 표현하고 읽으면 글 속으로 빠져드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한 여성을 생각하고 이 상황과 비슷한 그때를 생각하고 추억을 돌아보면서 나의 심장은 여전히 살아 숨는 걸 알아가면서 편한 시간을 볼 낼 수 있는 시집이다. 누구가의 생생한 추억의 시간 여름, 가을, 겨울의 추억, 경험하고 느끼는 추억을 난 글로 느낄 수 있었다. 그때의 소중한 시간들을 다시 떠올려보고 나 또한 나의 추억을 하나씩 머릿속에 점점 그림으로 형성되면 하나의 이야기가 되는 그 시간이 너무 만족스럽고 시간이 보내는 선물이 무엇인가 꼼꼼히 생각해본 결과 시간은 지날수록 많은 경험과 추억과 느낌을 주는 좋은 선물이다. 그 시간을 정말 유용하게 나만의 추억으로 남은 시간 채워나가고 싶다. 사람들이 생각하는 휴식 시간은 누구나 공간할 수 있게 홀로 떠나는 여행 아니면 연인 아니면 나의 소중한 친구랑 떠나는 시간이 나에게 주는 휴식 시간의 선물인 것 같다.어쩌나 같은 공간에서 같은 공기와 같은 분위기를 느낀다고 생각하지만 그것 하나의 오해이고 또 다른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한 공간에서 다른 느낌이 공존한다는 것을 생각하면 신비롭다. 나는 이때동안 읽은 시집은 교과서에서 나오는 시집과 학교선생님이 주는 시집 밖에는 없었다. 일반교과서에서는 다양한 표현법과 작가의 의도를 확인하기위해서 공부위주의 시집을 배우는 것이지만 이번 시집을 읽으면서 온전히 그 시에 대한 느낌을 알아 갈수 있도록 노력한 것 같다. 시집이란 짧은 글로 그 사람의 그 주제를 표현하는 것인데 그 걸을 온전히 알아가는 방법은 전문적으로 공부를 해서 알아가는 것 보다 최대한 저자를 그 상황과 느낌을 생각하면서 그 시에 대해 공감해보고 느끼는 것이 나는 시집을 읽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많은 시집을 읽어보는 경험이 없기 때문에 확실하다고는 말할 수 없다. 하지만 이 시집은 일상적인 단어 충분히 우리에게도 있을 수 있는 추억이기 때문에 시를 최대한 마음으로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