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소싱 마스터 - 온라인 커머스로 성공한 사람들의 비밀
이종구 지음 / 라디오북(Radio book)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쇼핑은 인터넷으로 하다가 지금은 스마트폰으로도 많이 합니다.


쇼핑의 핵심은  적은 원금으로 상품을 팔면서 매출에서 원금을 뺀 값이 순이익이 됩니다.


상품을 만들기 위해 일련의 과정을 거친 후 제품이 만들어집니다.


만들어진 것을 팔면서 원금을 뺀 순이익이 실제로 번 돈이 됩니다.


원금이 비싸고 적은 이익만 발생한다면 회사를 운영하는 것도 힘들 것입니다.


경영자원을 구매하는 활동을 소싱이라고 합니다.


경영의 중요한 요소는 적은 비용으로 제품을 생산하는 겁니다.


마케팅하시는 분들에게 좋은 책이 나왔습니다.


그 책은 바로 ‘해외 소싱 마스터’입니다.


어떤 부분이 좋은 것이고 알아야 하는지 살펴보겠습니다.


1. 완제품과 제작상품

상품을 판매할 때 완제품과 제작하는 상품을 알아보겠습니다.


완제품은 완성된 것을 싸게 구입하고 파는 방식입니다.


제작하는 상품은 재료를 싸고 저렴하게 구매하는 건데요.

재료를 구입하고 제품을 직접 제작해서 파는 겁니다.


상품을 직접 만드는 회사냐 아니면 만들어진 것을 사서 판매하는 것으로 나뉘게 됩니다.


두 가지 경영에도 공통점이 하나 존재합니다.


공통점은 바로 저렴하게 구매하는 것입니다.


얼마냐 저렴하게 구매하느냐에 따라 발생하는 매출의 이익도 달라집니다.


마케팅에서 필요한 것 중 하나는 검색 능력입니다.


국내 사이트에서 재료의 가격을 알아본다면 비교할 수 있는 폭은 좁습니다.


하지만 국내 사이트뿐 아니라 해외 사이트의 가격도 알아본다면 비교할 수 있는 폭이 넓어집니다.


유사 제품을 파는 경쟁사가 있을 때 이길 수 있는 확률은 더 많은 이익을 내는 곳일 겁니다.


2. 상품 제작 준비

상품을 계속 생산하려면 제작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하는데요.

상품의 재료도 계속 보급받을 수 있는 유통경로 확보도 필요합니다.


인터넷이 발전되기 전에는 대기업의 마케팅과 투자금을 따라갈 순 없었습니다.


신생기업은 살아남기 힘든 구조였습니다.


하지만 해외 소싱을 활용한다면 치열한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판매할 대상을 찾고  대상들의 니즈를 찾는 게 중요합니다.


니즈를 찾으려면 소비 심리를 알아야 합니다.


요즘의 소비 심리는 정성적 싸움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과거에는 규모가 크면 이길 수 있었지만, 온라인으로 들어서며 바뀌게 됐습니다.


제품을 만드는 기술력의 차이가 크다면 기술력이 좋은 것을 살 겁니다.


하지만 비슷하다면 소비자의 심리를 만족하는 제품을 고르게 됩니다.


이름 없는 브랜드라도 소비자의 심리를 잘 파악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Ps.

해외 소싱은 어렵게 생각하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쉽게 보자면 물건을 구매할 때 여러 곳을 비교하면 됩니다.


비교를 통해 제품의 질도 파악하고  제작 프로세스도 파악하는 게 좋습니다.


이 책은 해외 소싱을 시작하려는 회사의 시행착오를 줄일 방법이 담겨있습니다.


해외 소싱 업무 수행하며 쌓인 노하우를 알려주는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