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큘라 씨 괴물들을 부탁해! 거꾸로 생각하는 어린이 6
강경수 글.그림 / 스콜라(위즈덤하우스)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라큘라씨 괴물들을 부탁해![스콜라]

'위험에 빠진 괴물들을 구해줘요!'

어느날 드라큘라씨에게 의문의 편지 한통이 배달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랍니다.

한국에서 편지를 보낸건 드라큘라씨의 엣 여자친구인 처녀 귀신~

둘은 성격 차이로 헤어졌지만 드리큘라씨는 직감적으로 그녀에게 무슨일이 생겼다는걸 느낀답니다.

보다시피 드라큘라하면 무서운 백작이 떠오르는데

강경수 선생님 스타일의 드라큘라는 너무 귀엽네요.

또 다른 괴물들도 친근감이<?> 드는건 왜일까요? ^^;;

인천공항으로 몰려든 미라,메듀사,늑대인간,호백 잭, 좀비들 등등

괴물군단이 공포의 쓴맛을 보여주러 모입니다.

하지만 이들을 두렵게 떨게 만든게 있었으니...

바로 스마트폰~

작고 작은 네모난 물건 스마트폰...

이제 아이들은 괴물을 믿게 않는 걸까요?

무서워하지 않으면 괴물들은 존재의 이유가 없어지는데...

삶이 풍요로워 지고 과학기술의 발달로 사람들은 아쉬움 없이

정말 편하게 생활을 하고 삽니다.

이제 사람이 해야 할일도 기계들이 하는 세상...

하지만 다 좋은것만은 아닌것 같아요.

사람들간의 정이라고나 할까요?

마음을 터놓고 대화할 상대도 줄어들고 그러다 보니 기계속 아바타와 이야기를 하고...

언젠가부터 우리는 스마트폰의 노예가 되어버렸어요.

항상 매순간 스마트폰이 내 손에 없으면 금단 현상처럼 마음이 떨리고

또 있다 해도 수시로 스마트폰을 들여다 봅니다.

그 스마트폰 없이도 살았던때가 분명 있었는데 말이죠~

이제 정말 사회문제까지 되어버린 스마트폰...

저도 반성합니다.

뚫어져라 스마트폰만 보지말고 가족들,친구들 얼굴을 보면서 이야기 시간을 가져야 겠습니다.

아이들에게도 유익한 책인것은 분명합니다.

글밥도 그리 많지가 않아 저학년이 읽기에도 좋아요.

우리집 첫째는 학교에서 오자마자 책을 펼쳐보며 재밌게 봤어요.

아마도 제목 때문인듯... ^^

 

부록으로 컬러링북이 들어있어요.

책에 나오는 주인공들이 컬러링의 주인공들이랍니다.

아이가 책도 읽고 머리도 식힐겸 컬러링도 하고~ ^^


강경수 선생님의 작품중에 '거짓말 같은 이야기'란 책을 읽고 선생님을 알게 되었어요.

직접 눈으로 보이지는 않지만 지구촌엔 학교도 못가고 돈을 벌거나 전쟁에 나가는 아이들이 많은데

정말 거짓말이였으면 하는 이야기가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의 실제 이야기랍니다.

저도 그 책을 보고 깜짝 놀랐답니다. ㅠ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한번 읽어보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