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출신 토종 한국인 플로리다 아 선생님인 저자.

그녀는 미국에서, 영어 교수법을 배우러 온

예비 교사들을 가르치고 있는 교수님이랍니다.

학생들을 가르치며 생기는 에피소드를 통해 듣는

<미국영어 문화수업>이야기는

참 흥미진진하고 재미있었습니다.

문화에 대한 이해를 통한 언어학습이

진정한 의미가 있음을 알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어요.

 

 

 

 

영어는 존댓말이 따로 있지 않지만

그렇다고 아무렇게나 말해도 된다는 뜻은 아니에요.

격식을 갖추어 말해야하는 상황에서는

그에 맞는 정중한 영어표현을 알고 써야하죠~

영어를 단순히 잘한다 하더라고

그나라의 문화를 모른다면

동문서답을 하게 되는 상황이 생기기에

기초적인 문화에 대해서는 알고 있어야 대화가 원할합니다.

이런 내용을 단순히 이론적인 상황을 나열하기만하면

이해가 되지않을 것인데

실제 있었던 일과 영어표현을 통해

우리에게 알려주고있으니 이해가 쏙쏙 된답니다.

 

 

 

 

 

 

하나 인상적이었던 부문은

고맥락문화와 저맥락문화의 차이었는데요.

윗사람이 개떡같이 말해도

아랫사람은 찰떡같이 알아듣고

일처리를 해야하는 상황을 고맥락문화.

개떡같이 말한 윗사람은

개떡같은 말에 책임을 져야하는 상황을 저맥락문화.

한국은 전자, 미국은 후자의 문화에 속해있다보니

대화하는 방식은 당연히 달라질 수밖에 없겠죠?

 

 

 

 

 

 

미국인들은 안좋은 상황에서 즐겁다고 표현하는 말하기 방식을 사용하는데

이렇게 반어법으로 말하는 빈정거림이

그들의 말하는 방식이랍니다.

그 이유가 부정적인 것을 직접화법으로 언급하길 꺼려하기 때문인데

우리는 "너 왜이렇게 살 빠졌니?"

"살을 좀 빼지 그러니"

"꾸미고 다녀야하지 않겠니?"

등등 이런 표현들을 아무렇지 않게 쓰는데반해

미국인들에게 이렇게 말했다가는 굉장히 무례한 사람이 되는 거죠.

 

 

 

 

 

미국의 문화에 대해 들여다볼 수 있었던

<미국영어 문화수업>

우리는 중,고교 대학까지 10년이상동안 영어를 배웠지만

입도 못떼는 사람이 대부분이라는 것을 언급하면서

영어를 배우기는 했지만 습득을 위한 연습과정은

충분히 거치지 못했음을 저자는 말하고 있어요.

머리로 깨달은 것을 자연스럽게 말하기 위해서는 습관이 형성되어야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연습과 노력이 필요해요.

알고는 있지만 실천이 안되는

"꾸준한 노력......."

잊지 않아야겠어요.^^

꾸준한 노력과 문화에 대한 이해

이것이 외국어 공부의 비법인 듯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