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푼다! 수학 문장제 3학년 1학기 - 빈칸을 채우면 답이 생각나는 초등수학 문장제 초등 수학 나 혼자 푼다
최순미 지음 / 이지스에듀(이지스퍼블리싱)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혼자푼다 수학문장제

  최순미 저, 이지스에듀 출판사, 무술년 2월

나혼자 푼다 수학 문제집을 풀면서 쉬운 문제는 금방 풀어내고
서식을 쓰고 답을 찾는 문제는 어덯게 써야 하는지?
난감해 하는 사랑이를 보면서 아이들이 어려워 하는 것이
문제를 푸는 과정을 글로 풀어 내는 부분이구나 싶네요.

엄마도 어떻게 써야 할지 몰라 답안을 보니 설명을
간략하게 정리하며 식을 쓰고 답을 적는다는 것을 보고
문제의 내용을 자세히 읽고 소화를 해야 되겠구나 싶더라고요.

3학년 1학기 문제가 어려워 보이지는 않지만
아이들이 읽는 속도는 빨라야 하고, 문제를 푸는 과정을
글로 쓰는 법을 반복해야 되겠구나 싶네요.
  

 

 나혼자푼다 수학문장제

 초등학교 3학년 사랑이의 학교 교과목을 보면서
아이들이 참 바쁘게 배워야 되겠구나 싶네요.
그중에 수학은 개념을 잘 정리하고  문제를 잘 푸는
요령을 배우고 반복적인 풀어 보기로 내 것으로
소화를 해야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답니다.

아이들이 학교에서 5일간 5교시 6교시 수업을 하고
자신이 좋아하는 방과후 수업을 하고 나면
집에 돌아와 간식타임과 체육활동을 하고 나면
하루 해가 금방 갈 것 같아요.

 '수학은 모든 학문의 기초다' 라고 말했던 기억을 더듬어
아이가 혼자서 수학 문제를 쑥쑥 풀면서 학문의 기초를
마음과 머리에 쏘옥 담아 내기를 바라게 되네요.

'나혼자푼다 수학 문장제로'꾸준히 하루에 3장씩  풀면서
덧셈, 뺄셈, 곱셈, 나눗셈, 길이와 시간, 분수와  소수를
배우며 수학이 어렵지만, 풀고 나면 뿌듯해 하네요.

어려운 부분은 설명과 답을 힌트삼아 열공하는 3학년 사랑이
아이들은 부모의 지지와 칭찬 바른으로 바른 습관 들이기를
반복해야 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