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급식이 먹기 싫어? 바른생활 어린이 실천 동화 3
양은진 지음, 봄 그림 / 꿈꾸는사람들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건강한 급식이 먹기 싫어?
양은진 글, 봄 그림, 꿈꾸는 사람들 출판사, 2017년 10월

 엄마가 정성껏 싸주신 도시락을 먹던 저는 아이들 급식이 정말
다양하고 풍요로워서 맛있을 것 같은데, 우리 아이들도 맛없을 때가
더 많다고 조금씩 먹고 와서 집에 오자마자 "배 고파요"한다.
김치에 밥만 싸가도 맛있던 나는 '우리 아이들이 풍요로운 삶에서
맛을 잘 모르는 거 아닐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다양한 반찬에 영양이 골고루 들어간 식단표를 매일 받아 보면서
우리나라가 정말 좋은 환경속에 아이들이 자라는데....아이들은
풍요속에 빈곤이라고 뭔가 부족하고 힘들어서 계속 채워지지
않는 무언가를 찾는 듯 하다. 아이들 마음에 무엇을 채워야 맛을 느낄까? 

초등학교 1학년 2학년 중간 놀이 시간이 점심 먹기전에 운동장에서 신나게
뛰어 놀고 점심을 먹는다면 꿀맛처럼 맛있게 먹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건강한 급식이 먹기 싫어?

 진이의 엄마처럼 나도 처음에는 건강을 생각하며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고
소금을 조금만 넣고 만들었더니 정말 먹기 힘들더라고요.
우리 입맛에는 적당히 짠 맛, 단맛, 신맛, 쓴맛이 필요하더라고요.
그래서 간장을 조금 더 많이 사용하게 되었고, 조미료 대신 새우젖이나
다시마, 황태포를 넣어 국물을 만들어서 국을 만들게 되니 좀 맛이 나더라고요.

전라도 사람들은 다 맛있게 반찬을 잘 담근다는 말은? 
손맛과 신선한 재료와 정성이 가득 담아서 맛있게 담그려고

노력한다면 전라도의 엄마들의 맛을 낼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저도 전라도 엄마지만 반찬 맛내기는 쉽지 않더라고요.

 학교 급식도 아이들에게 맛과 향과 색과 건강을 적당히 잘 조화를 맞춰야
아이들이 많이 먹게 될 것 같아요. 진이는 엄마덕에 학교 급식이 맛있다고
하고요. 다른 친구들은 아니라고 하네요.
김옥진 영양사 선생님이 새로 오셔서 맛 보다는 건강을 챙기셔서
아이들은 엄마에게 도시락을 싸 달라고 한다.
소풍 때 말고는 도시락을 싸 보지 않았는데  우리 아이들도 급식 맛없다며
도시락 싸 달라고 하면 정말 힘들 것 같다.
영양사  선생님 건강한 급식, 맛있는 급식 만들어서 아이들이 모두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 좀 찾아 주세요. 우리 아이들이 부모의 손맛에 길들여
지듯이 영양사님과 주방 선생님들의 손맛으로 행복한 향수를 느끼게 되기를 바랍니다.

나도 어릴적 엄마가 만들어 주신 붕어빵이 제일 맛있었다.
지금 파는 붕어빵은 그 맛을 따라 갈 수가 없다. 왜일까?
사랑이 가득 담긴 것과 이론에 맞춰 먹이는 차이 때문일까?
세진이 동동이  진이 애리의 좌충우돌 급식과 도시락 대결이 됩니다.
김옥진 선생님은 소신있게 메뉴 개발을 하시고 아이들의 건강을 챙기며
맛과 건강한 식단으로 성공하게 되네요. 키를 재는 기구와 체중계로
아이들의 심리를 자극하여 운동을 하게 만들고 음식을 조절하는 법도 배우네요.

학교 급식이 맛있는 아이와 맛없는 아이들의 마음을 헤아리게 되었답니다.

맛과 영양이 가득한 급식을 맛있게 만들어 주시면 정말 좋겠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