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복수 도시락 - 엽기발랄 싱글맘과 까칠한 여고생의 맛있고 다정한 3년간의 밀당
ttkk(카오리) 지음, 이은정 옮김 / 우리학교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까칠한 둘째딸을 위해 2012년 복수 도시락을 싸기 시작했다는
일본 싱글맘의 '오늘도 복수 도시락' 감동적이네요.
도시락속에 사랑과 예술이 한가득 들어 있고요.
2014년 9월 19일 일본 대표 블로그에서 랭킹 1위에 올랐다고 하네요.
까칠한 청소년을 두신 엄마라면 한번쯤 따라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조비맘에게 책을 보여주며 읽어 주었더니,
자기는 이렇게 섬세하고 멋진 도시락은 처음 본다고
먹기엔 넘 아깝다며 전시회를 열어도 되겠다고 하네요.
시도해 보겠냐고 물었더니...저부터 해 보라고 하며 웃네요.
해피 벗데이 글자를 쓰는 방법을 자세히 알려 주어서
생일날에 이벤트로 남편과 아이들에게 엄마표 도시락을
싸서 축하 메세지와 함께 선물해 보고 싶다는 마음이 생기네요.

 


매일 아침 도시락을 싸기 위해 새벽 5시에 일어나
정성스런 도시락을 싸는 엄마를 생각하니,
고교시절 저에게 도시락을 싸 주시던 엄마 생각이 나네요.
김치와 햄과 달걀만으로도 행복했던 엄마의 따뜻한 도시락
요즘은 급식으로 인해 도시락 싸는 일이 점점 줄고 있어서
엄마표 도시락은 추억이 되어 가고 있네요.

다양한 모양과 여러가지 재료의 조화로운 도시락
그속에 엄마와 딸의 소통하는 모습이 책을 읽는 내내 감동이네요.
 

 


도시락속 글자와 예쁜 케릭터가 아트수준이네요.
기념품 만드는 직업을 갖고 있는 엄마의 솜씨가 완전 부럽네요.
쏘세지에 눈과 코와 입을 붙여 살아있는 모습을 보여주니..
저도 한번쯤 아이들 도시락에 시도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힘찬 응원의 글씨와 사춘기 딸과의 대화를 여는 도시락...
까칠한 사춘기 자녀를 둔 부모라면 한번쯤 시도해 보시면
좋은 소통의 장을 만들어 보시기를 추천합니다.

 


복수 도시락의 완결!
김으로 글씨를 꼼꼼하게 쓰고, 장식하신
놀라운 엄마의 솜씨..박수를 보냅니다.

해뜬날에 비 온다며 마중 나오라는 딸과
딸에 말에 마법이 걸렸다며 태워오는 엄마
둘의 작은 신경전과 대화로 저의 까칠했던
고교시절이 생각나게 하고요.
딸아이가 정성이 담긴 도시락을 먹고
엄마의 고마움과 감사함을 적은 내용은
저의 마음을 뭉클하게 하네요.
우리나라 사춘기 아이들에게
엄마들이 새벽에 일어나 정성스런 도시락에
따뜻한 말 한마디와 응원의 메세지를
적어 가끔씩 선물을 한다면...
힘들어 하는 청소년기를 지혜롭게 잘
이겨낼 힘과 용기가 생길 것 같네요.
바르게 자신의 꿈을 키워 졸업한 딸아이처럼
우리의 아이들이 꿈과 희망으로 잘 자라기를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