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평선과 수평선을 구분할 수 없는 새벽 바다 위 등대 하나가 빛을 밝혀주고 또다른 아침이 시작되었다. 호텔식 아침을 먹고 학교 교수님의 발표로 오늘의 첫 여정이 시작되었다. ‘
‘원북원부산 심포지엄‘
참고로 ‘한 책, 한 도시(One Book, One City) 운동은 1998년 미국의 시애틀 시에서 처음 시작되었으며 공공도서관을 중심으로 수행한 가장 두드러지는 독서운동의 하나이며 지역사회에서 선정된 한 권의 책을 온 시민이 함께 읽고 토론한다는 내용이다.
독서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시점에서 ‘한 책‘ 운동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이 필요함을 강조하였다.

같이 공부를하는 동료의 사례 발표도 있어 사제간이 함께하는 연구 발표회 시간이었다.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는다/로맹가리‘, ‘책속으로 들어간 소년‘의 작품 소개가 있었다. 이 운동이 지속적으로 전개되었으면 책 읽는 시민이 아니 소통하는 시민이 증가하면 좋겠다. ‘한 책‘ 운동이
목적과 대상을 잘 고려한 도서 선정을 기본으로 모든 시민이 책한권에서 시작되는새로운 세상을 발견하기를. 초심을 잃지 않고 이 운동의 본질을 매번 상기하기를 그리하여 책이란 것이
어떻게 인간을 변화시키는지 고민을 다같이 하기늘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년 전국도서관대회가 부산백스코에서 오늘 시작 되었고 금요일까지 진행된다. 오전에 도착하여 도서관 관련 전시물을
관람하고 기념품도 몇가지 챙겼다. 전국에서 약900여명이 모인거 같다. 다양한 세미나와 연구 발표회가 진행되고 있지만 모두 다 들을수 없어서 나는 학교도서관 역량 강화를 들었다. 사서교사의
사례를 중심으로 아이들과 함께하는 학교독서프로그램를. . .
강의한 강사가 직접 쓴 글이 인상 깊었다. ‘도서관인은 직업적 책무를 수행하는데 필요한 전문지식과 기술을 습득하고 응용하기 위해 노력한다‘ 저녁 식사로 도서관인들과 해운대 앞바다에서
회를 먹고 가벼운 술한잔을 먹고 바닷길을 거닐었다. 파도소리가
우렁차다. 바다 소리 바다 냄새와 잠들고 내일 아침을 맞이한다
끝없이 펼쳐질 바다를 보고 24층의 호텔방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야간에 그리스비극과 라캉에 대한 수업을 듣고 어두움 속에
빛나는 불빛을 친구 삼아 달려오니 엄마가 아픈 딸을 위해
반찬거리를 들고 무섭고도 측은한 눈빛으로 나를 주시하셨다.
~ 괜찮아, 힘내라. 울컥 눈물이 날것 같았다. 다행이었다.
얼굴을 자세히 볼 수 없는 밤이라.~
문을 열고 들어가니 그 딸의 딸이 삐져서 누워있길래 발바닥을 간질러주고 양말을 벗겨 줬더니 아이때처럼 웃는다.
여행후 시차 부적응을 견디는 엄마를 위해 형법이론을 읽어 준다.
자장가 삼아 억지로 눈을 감았는데 한밤중의 젓가락 소리
잠이 깨버렸다. 며칠을 더 견뎌야 정상적인 숙면의 일상으로 돌아올까? 문을 열었다. 딸이 겸연쩍하게 웃는다. ‘배가 고파서
짜파게티 끓여서, 같이 먹고 엄마랑 잘려구. 한 젓가락 할래?
!?. 에고고 오늘도 잠못드는 밤이로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이디푸스 왕 외 을유세계문학전집 42
소포클레스 지음, 김기영 옮김 / 을유문화사 / 201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이디푸스왕」  

(완벽한)이라면 인간의 불행을 알 수 있을까? 영원하고 신성 불멸한 신에게는 인간이 느끼는 행복과 불행을 알 수 없을 것이다. 완벽한 신이기에 인간이 신성시 하니까. 신이 완벽하지 않다면 인간이 신으로 모실 수 있을까? 오이디푸스 왕에서는 재앙 속에서 고민하고 번뇌하는 인간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리고 재앙 속에서 자신을 극복하는 내면의 힘을 보여준다.

이 작품에서는 신의 모습도 보여 주지만, 불행을 극복하려는 인간의 위대한 힘도 함께 보여 주고 있다.  

콜로누스의 오이디푸스왕」  

소포클레스는 콜로누스의 오이디푸스왕를 다시 구성하여 인간의 위대함을 알리려 했다. 몰락한 오이디푸스왕을 다시 일으켜 세운 이유는 인간의 존엄함을 알리고 오이디푸스왕의 부활을 위해서이다. 인간은 운명 앞에서는 약한 존재이지만 그 존엄이 손상되는 것은 아니다. 소포클레스는 인간이 마지막 순간의 고통과 불행 속에서도 예전의 힘과 아름다움을 유지하고 있다고 믿고 싶었다.  

안티고네

예전에 안티고네를 무작정 읽은 적이 있었는데 권력에 대한 지나친 인간의 욕망 뒤에는 불행이 찾아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남성에게 복종을 강요당하는 안티고네의 거절을 포함하여 이 작품은 가족과 국가, 감정과 이성의 대립, 크레온과 안테고네라는 인물로 대표된다. 또한 죽음과 사랑을 대하는 태도도 알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별과 부재의 아픔을 담은 86편의 단편들로 구성되었고 우리 곁을 떠난 김진영 선생님의 목소리와 빈자리가 느껴지는 슬픈
단어들. 하지만 자신의 부재에도 계절은 계속 반복되고 삶은 계속된다는 성숙하고 강인하고 절제된 마음을 느낄 수 있다.
우리는 사랑의 주체가 아니라 이별의 주체라는 것. 날마다 사랑하고 이별하는 과정속에서 더 나은 이별의 주체가 되는 것
진정한 부재는 ‘나‘를 떠나 보내는 이별이라는 것을 이야기한다
김진영 선생님 자신의 부재에 대한 숨길 수 없는 아픔이 드러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