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패스 뇌과학자 - 괴물은 태어나는가, 만들어지는가
제임스 팰런 지음, 김미선 옮김 / 더퀘스트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잊을만하면 나오는 사이코패스 살인 사건 뉴스. 얼마 전 내가 사는 곳에서도 범죄가 발생했다. 멀쩡해 보이는 사람이 내연녀를 살해하고, 금품을 갈취해서 아내를 준 사건이다. 뉴스를 보고 그 사람이 궁금해 그 사람 SNS 기록을 살펴보기 시작했다. 결혼 사진이 보였다. 내가 이 뉴스를 몰랐다면 흔한 일상에서 볼 수 있는 보통 남자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그만큼 그는 평범했다. 동시에 섬뜩했다. 어디서든 이런 사람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뉴스를 접하고 얼마 후 이 책을 읽었다. 읽기 전 난 "사이코패스 = 살인마" 라는 공식이 뇌리에 강하게 박혀 있었다. 근데 이 책을 쓴 사람이 싸이코패스라니. 그 동안의 상식을 발로 차버려야 할 판이다. 저자는 전과가 없고 매우 똑똑한 뇌과학자다. 아니 여러 방면에 우수한 폴리매스라고 하는 게 맞겠다. 그는 왜 내가 알고 있는 사이코패스와 다른가?

저자는 모든 사이코패스가 다 살인범이 아니라고 말한다. 자기도 그러니까. 중요한 건 살아온 방식, 양육 방식이라고 한다. 일반인에 비해 뇌 구조가 달라 공격적 성향을 갖기 쉬우나, 부모,형제,주변 사람이 어떻게 대하냐에 따라 사회에 아주 필요한 존재가 되기도 한다고 한다. 하긴 나도 회사 생활하다보면 머리는 똑똑한데 뭔가 보통 사람과 다른 행동을 하는 사람들을 본 적이 있다. 그들도 어쩌면 이런 부류가 아닐까? 

난 평소 가정 교육에 관심이 많다. 교육 관련 책도 많이 사서 보는 편인데 이 책이 내 교육 열에 불을 지폈다. 내 딸이 날 닮아 수줍음 많고, 대인 관계에 어려움을 느낄까봐 걱정이 됐는데 어쩌면 교육을 통해 극복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책을 다 읽고 다행히(?) 부모님께 감사한 마음이 느껴진다. 아직 난 사이코는 아니라고 생각되니까 ㅋㅋ 내 딸도 그런 감정을 느낄 수 있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폴리매스 - 한계를 거부하는 다재다능함의 힘
와카스 아메드 지음, 이주만 옮김 / 안드로메디안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폴리매스

 : 다능하고 박식한 사람. 서로 연관 없어 보이는 분야에서 적어도 세 가지 일을 출중하게 하는 사람을 말한다. 

한 가지 일도 제대로 하기 힘든 요즘 세 가지 이상을. 그것도 출중하게 한다는게 말이 되는가? 특히 전문성이 중요시되는 시대에 이게 무슨 가당키나 한 소린가? 


좋은 대학에 가려는 사람들은 대부분 전문직이라는 꿈을 안고 산다. 전문직이라 하면 의사, 변호사, 판사, 검사 등을 말한다. 단어만 들어도 멋스러움이 느껴진다. 물론 직업 내부적으로 어떨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사"자와 아무 관련 없는 내가 봤을 땐 평생 돈 걱정없이 살 수 있는 훌륭한 직업이다.


하지만 요즘 인공지능 개발 속도가 어마 무시하다. 벌써 병원에는 인공지능을 도입해 의사는 보조 역할만 한다고 한다. 정확한 병명을 의사보다 인공지능이 더 잘 맞춘다고 하니 더 말해 뭣하겠나. 가장 선호하던 의사라는 직업이 미래에 계속 남아 있을지 고개가 갸우뚱 해진다. 문제는 인공지능이 분야를 가리지 않고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는 거다. 


이런 흐름이 지속된면 평범한 인간은 인공지능의 수발을 들며 살아가게 될 것이다. 그래서 나온 대안이 폴리매스다. 이제 한가지만 잘해서는 제대로 살아갈 수 없다. 더 정확히 말하면 돈을 벌 수 없다. 인공지능은 인간보다 훨~~씬 더 한가지 일을 잘할 테니까. 


하지만 세 가지 이상 연관 없는 분야를 마스터하게 되면 얘기는 달라진다. 인간만이 가지고 있는 지식과 호기심으로 새로운 문화를 창조할 것이기 때문이다. 이미 그런 사례는 역사에 많이 있다. 인공지능을 끌고 갈지, 끌려 갈지는 내일 아침 눈을 떴을 때 뭘 하냐에 달려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전공자를 위한 이해할 수 있는 IT 지식 - IT시대의 필수 교양서
최원영 지음 / T.W.I.G(티더블유아이지)(주)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걸 책이라고;;;;
이 리뷰가 많은 사람들의 16,800원을 아낄 수 있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글쓰기의 최전선 - ‘왜’라고 묻고 ‘느낌’이 쓰게 하라
은유 지음 / 메멘토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저자가 글쓰기 수업을 통해 느낀 점을 서술하고 있다. 글쓰기에 두려움을 느끼는 사람들과 동호회를 만들고 주기적으로 토론, 글쓰기를 한다. 혼자선 절대 알 수 없는 것들을 여러사람과 토론하면서 알게된다.


흔히 글쓰기는 어렵다고 인식한다. 나부터 그렇다. 뭘 써야 할 지. 뭐부터 써야 할 지. 뭘 말해야 할 지. 등 여러가지 질문에 답변하기 어렵다. 하지만 일단 써야 한다. 아주 사소한 내 이야기를. 그러다 보면 살이 붙어 단어가 문장이 되고 문장이 문단이 되어 글이 완성된다. 그래도 책 한권 분량 글을 쓰려면 엄두가 안난다. 보통 책이 300페이지라고 하면 하루에 1페이지씩만 매모해도 1년이 걸린다. 하지만 요즘처럼 스피드한 세상에 1페이지를 가득 채울만한 내용이 있을까? 아주 작은 파편 같은 시간들을 긁어모아 억지로 글을 써도 1페이지 분량은 채우기 어렵다. 근데 문득 이런 생각이 든다. 1페이지를 채울 생각으로 그 하루를 보낸다면? 의미있는 시간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그동안 사소하게 보낸 시간들의 소중함을 느끼면서 인생을 헛되게 살지 않게 될 것 같다. 이런게 책을 읽는 보람이라면 보람이다. 내 삶에 대해 반성을 하고 있지 않은가. 


나 혼자 이 책을 읽고 이정도 생각이 드는데 여러사람들과 모여 토론까지 한다면 저자 말대로 혼자선 절대 알 수 없는 것들을 알게 될 것 같다. 하지만 난 아직 용기가 부족하다. 아니 솔직히 말해 내 능력에 대한 자격지심때문에 아직 남들 앞에 설 수가 없다. 그래서 소심하게 여기 블로그에 끄적이고 있다. 근데 쓰다보니 2줄이 4줄이 되고 4줄이 여기까지 온 것 같다. 좀 더 하면 1페이지는 쓸 수 있지 않을까? ㅋㅋ


글쓰기 중요성을 참 많이 느끼는 요즘이다. 회사에서 글은 곧 나고 나에 대한 평가로 이어진다. 글을 보면 그사람의 인격과 사고방식, 태도, 등 여러가지를 알 수 있다. 다행히 글쓰기 책을 접하고 주변 평가가 좋아지고 있다. 이전 보고서를 보면 얼굴이 빨개질정도로 엉망이다. 어떻게 내가 이 회사에 들어 올 수 있었는지. 참. 앞으로 글쓰기는 내 인생 최우선 목표가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부란 무엇인가
김영민 지음 / 어크로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가 책이다. 공부 잘하는 사람이 공부에 대해 썼으니 얼마나 신뢰가 가는가?  표지도 참 아릅답다.  평소 책이 가득 들어있는 선반이 한쪽 벽을 차지하고 있는 상상을 하는데 이 책이 딱 그렇다.


내용이 딱딱할 거라는 예상과 달리 유머와 위트가 있고, 내 얼굴처럼 거친 말투도 있어 나와 다른 존재라 생각한 저자의 이미지는 어느 순간 사라졌다. 그리고 나서  내용에 집중할 있었다. 이 책은 공부 스킬보다 공부 철학에 가깝다. 가장 와닿은 내용은대학을 가기위해 공부하는게 아니라 대학에서 공부를 한다 거였다. 맞다. 이때까지 공부를 삶의 필요한 도구로 여겼지 목적으로 생각한 적은 번도 없었다. 그래서 이모양인가갑자기 아비투스가 생각난다. 공부를 다루는 방식과 태도만 바꿔도 누구나 서울대를 있을 거라는... 아니 서울대에서 공부할 

있는 능력을 갖출 있을 거라는... 


읽고 지금까지 내가 공부에 대해 가만히 생각을 해봤다. 공부를 건가. 시험을 건가. 시간만 때운 건가. 지나간 날들이 어찌 이리 안타까울꼬..지금이라도  책을 읽은 거에 그나마 위안을 삼는다. 남은 인생은 제대로 공부를 있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