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기술
조제프 앙투안 투생 디누아르 지음, 성귀수 옮김 / arte(아르테) / 2016년 2월
평점 :
품절


요즘 우리 주변에는 말과 글이 넘친다.
한때 자기PR시대라는 말이 유행이었다.
사람들은 다양한 수단을 통해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거나 의견을 표출한다.
간혹 sns상에서 정제되지 않은 말과 글로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기도 한다.
1771년 가톨릭 사제인 저자 조제프 앙투안 투생 디누아르의 이 책에서는
침묵에 대한 다양한 성찰을 하고 있다.

디누아르 신부는 침묵이 달변에 버금가는 재능이라고 말한다.
깊이 숙고한 뒤에 입을 열라.
말을 배우려면 인간에게 다가가야 하지만, 침묵하는 법은 신에게 배운다.
침묵보다 나은 할 말이 있을 때에만 입을 연다.
말을 해야 할 때가 따로 있듯이 입을 다물어야 할 때가 따로 있다.
중요하게 할 말이 있을수록 각별히 조심
해야 한다. 할 말을 먼저 혼잣말로 중얼
거려본 다음, 그 말을 입 밖에 낸 것을 혹시라도 후회할 가능성은 없는지 짚어
가며 다시 한 번 되뇌어보아야 한다.
200년전에 제시된 위와 같은 침묵의 원칙들은 2018년을 살아가는 현재에도
놀랄 정도로 잘 적용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18세기 유럽 계몽주의 시대에 종교의 권위를 지키려는 사제의 입장에
서 이 책이 서술되었다는 사실도 부정할
수는 없지만 말과 글이 범람하는 요즘
시대에 침묵의 가치를 한번 쯤 생각해
보는 것도 마음의 여유를 찾는 방법이
아닐 까 싶다....

어제 그것이 알고 싶다는 충격 그 자체였다. 경기도 도지사 이재명과
성남시장 은수미....그리고 성남조폭조
직과의 합리적 의심 관계가 말이다.
정치가 제일 썩은 집단임은 알고 있었지만 자유당시대 처럼 조폭을 끼고
아직도 정치를 하고 있다는 사실에
참담함을 넘어 분노가 느껴졌다.
대선주자 후보의 한명이었던 이재명...
안희정과 더불어 깔수록 양파같은 존재였던가?
일부 경찰과 조폭과의 공생관계도 여전히 해결 못하는 현실을 볼 때
우리 사회의 진정한 적폐청산은 멀고도
험하다는 느낌 밖에는 들지 않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8-07-23 17: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정말 어떤 문제나 인물에 대해 아무 것도 몰라서 그저 침묵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이해할 수 있어요. 그런데 어떤 심각한 문제나 인물의 결점을 알고 있으면서도 침묵하는 상황은 문제 있다고 생각해요. 최악의 상황으로 더 커질 수 있는 문제를 방관했기 때문이에요.

2018-07-23 22:2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