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시리바의 집 히가 자매 시리즈
사와무라 이치 지음, 이선희 옮김 / arte(아르테)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섭지 않아서 아쉬웠던 한 명이예요. 요즘같이 더울땐 공포가 딱인데....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8-03 11: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공포 ! 오싹함을 기대 했는데 ㅎㅎ아쉽! 비니미니마미님 8월 건강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ㅅ^

비니미니마미 2021-08-06 07: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네 기대가 컸던만큼 실망도 컸어요^^ scott님도 건강하세요~~

페크pek0501 2021-08-06 14: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렇죠. 공포스러우면 더위도 잊고 몰입하게 되지요. ^^**

비니미니마미 2021-08-06 14: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은 공포장르만 찾아다녀요. 역시 더울땐 공포죠.^^
 

요즘 책이 잘 읽히지가 않는다. 그말은 집중력이 떨어졌다는거다. 예전엔 옆에서 텔레비전을 보고 있어도 잘 읽혔는데 요즘은 어느새 같이 보고있다. 안 읽히면 그만사면 될것을....근데 읽고 싶은 책은 자꾸 쏟아져 나온다. 읽지않아 쌓여가는 책들을 볼때마다 죄책감도 같이 쌓여가는중. 얼마만큼의 죄책감이 쌓여야 책중독에서 벗어날까...한심하기 짝이없다. 요즘말마따나 굿즈를 샀더니 책이 따라온다는 식의 완벽한 주객전도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21-08-06 14: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 글 같아서 웃습니다. 제 맘속을 들어왔다 나가셨나 봅니다 ^^**

비니미니마미 2021-08-23 07: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요즘은 책보단 핸드폰을 들여다보고 있는 시간이 더 길어졌어요ㅠㅠ 그래서 그 결과로 팔꿈치가 아프답니다 ^^
 

결정적으로는 그 사람이 좋은 게 아니라 그 사람 눈에 비친 내 모습이 참 좋은 사람이라는 사실을 느끼는 거죠. 그때 느끼는 벅참이 있잖아요. 저도 그럴 때 벅참을 느끼는 거 같아요. 함께 있기만 해도 나를 좋은 사람으로 느끼게 해주는 사람이 있어요. 그 순간 비로소 이 사람은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구나‘ 또는 ‘나에게 좋은 사람이구나 ‘하는 감정이 느껴지더라고요. - P2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는 자신의 인생을 살았을 뿐이다. 운명을 맞이한 순간
까지 그는 죽을힘을 다해 자기 삶을 살았을 뿐이다.‘
- 10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느 밤, 새벽이 올 때까지 잠 못 들고 서성이다 
문득 생각했어.
이렇게 밤에 자주 깨어 있는 이들이 모여 
굿나잇클럽을 만들면 좋겠다고. 
서로 흩어져 사는 야행성 점조직이지만, 
한 번쯤 땅끝같은 곳에 모여 함께 
맥주를 마셔도 좋겠지.
그런 가상의 공동체가 있다고 상상하면 즐거워졌어. 
누구에게도 해롭지 않고 그 안에서 같이 
따뜻해지는 하루 일과를 마치고 서로에게 굿나잇, 
인사를 보내는 걸 허황되게 꿈꾸었다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