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공룡이 나타났다! 아티비티 (Art + Activity)
소피 헨 지음, 김영선 옮김 / 보림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공룡이 나타났다!]



지금으로부터 약 2억 5,000만 년 전부터 66,000만 년 전까지 지구에는 '공룡'이 살았어요. 그 옛날에 어떤 종류의 공룡들이 살았고, 그 공룡들의 실제 크기는 얼마나 컸을까요? 우리들이 지금은 공룡을 직접 만나볼 수 없지만, 이 책에 나오는 공룡 전체나 신체 일부를 통해서 공룡의 실제 크기를 짐작해 볼 수는 있어요.


앞서 소개드린 <진짜가 나타났다!>가 그랬던 것처럼 이 책도 아트를 통해 활동이 가능한 '아티비티 시리즈'예요. 각각 다른 종류의 공룡알 크기부터 콧구멍이 큰 '디플로도쿠스'의 실제 얼굴 크기와 '스테고사우루스'의 등에 있는 실제 크기의 골판, 하늘을 나는 익룡인 '프테라노돈'이 가진 실제 크기의 부리, 공룡 중에 가장 힘이 센 '티라노사우루스'의 실제 크기의 입을 체험해 볼 수 있답니다. 이 공룡들 이외의 다른 신기한 공룡들도 많이 등장해서 그들의 특징도 살펴볼 수 있어요!

저도 어릴 때 '점박이'가 나오는 공룡 영화와 책을 찾아보고, 공룡 피규어도 갖고 놀 만큼 공룡에 관심이 있었어요. 그러다 커 오면서 공룡에 대해선 완전히 잊게 됐는데 이 책을 보니까 그때의 추억이 몽글몽글 떠오르더라고요. 그때도 육지에서 가장 힘이 센 '티라사우르스'와 티라노사우르스의 먹잇감으로 많이 나왔던 '트리케라톱스', 사냥터에 몰래 등장해서 얍삽하게 사냥감을 채 가려는 '유타랍토스', 유타랍토스의 먹잇감으로 자주 나왔던 '스테고사우르스'의 이야기가 단골 소재였는데 이 책에서도 등장해서 너무 반가웠어요. 그때 낯설었던 익룡 '프테라노돈'과 바다에 사는 수장룡 '알베르토넥테스'는 지금 봐도 참 신기했어요. 현재 77억 인구가(이제 50억 인구가 아니라 이제 77억이래요.. 충격) 살고 있는 지구에 이런 공룡들이 살았다는 게 아직도 믿기지가 않네요! 새삼스레 공룡의 존재와 크기를 실감하고 놀랐던 책이었습니다.

공룡을 좋아하거나 공룡의 실제 크기가 궁금한 분들이라면 한 번쯤 보시면 좋을 책이에요. 사진으로도 올렸던 '디플로도쿠스'의 실제 크기 얼굴은 제가 보고도 조금 놀랐고 무서웠어서(자기 전에 자꾸 떠오르더라고요??) 아이들이 본다면 부모님께서 보기 전에 약간의 언지를 주시는 걸 추천드려요!




(※출판사에서 책을 제공받고 작성한 서평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진짜가 나타났다! 아티비티 (Art + Activity)
소피 헨 지음, 김영선 옮김 / 보림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 손바닥 4개를 합친 것보다 큰 사이즈의 『진짜가 나타났다』. 처음 소개하는 보림출판사의 ARTIVITY(아티비티) 시리즈 책이에요. 아티비티 시리즈는 아트에 액티비티를 더한 '예술 놀이 그림책'으로, 쉽고 즐겁고 아름다운 꼬마 예술가들의 책이기도 해요.

이 그림책도 아이들이 손과 발을 대 보며 동물들의 '실제 크기'를 체험해볼 수 있고, 가장 뒷페이지에 있는 설명을 따라가면 책의 크기로 실제 동물들의 크기도 가늠해볼 수 있게 해주는 책이에요. 꼬마 예술가들의 책이라고는 했지만, 저도 실제 크기로 그려진 동물들의 신체 일부에 손바닥을 대 보며 실제 크기를 가늠해보고 감탄하느라 재미있게 봤답니다.


사진에 보이는 코끼리 '발톱'은 제 손바닥보다 조금 작았어요. 하지만 발톱이 그 크기이니 진짜로 코끼리에게 밟힌다면 뼈도 못 추리겠죠?

지금부터 실제 크기의 동물들이 나올 거예요. 아주아주 작은 동물들도 있고, 아주아주 큰 동물들도 있답니다.


북극곰의 발바닥은 일부만 나왔음에도 제 손바닥보다 훨씬 컸답니다. 부리가 몸의 크기와 비슷한 새도 있었고, 전체 크기가 제 손바닥만한 난쟁이새도 있었어요.


대왕오징어의 실제 크기는 너무 커서 실제 크기를 책에 담자니 눈밖에 안 나오더라고요! 백원짜리 동전과 비교하면 눈만해도 어마무시하게 커서 깜짝 놀랐답니다.




호랑이의 입의 크기도, 캥거루의 귀도 책에 다 담기지 않는 걸 보면 실제 크기는 얼마나 클까요. 아이들의 상상력은 이렇게 책장 너머를 상상해보면서 길러지는 것 같습니다.

사실 리뷰에서 소개하지 못한 동물들이 더 많아요. 동물들을 좋아하고, 동물들을 직접 만나고 싶은 친구가 있다면『진짜가 나타났다』에서 평소 만나기 힘든 동물들을 만나보고 실제 크기도 체험해보면 좋겠어요!


(※출판사에서 책을 제공받고 작성한 서평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금붕어의 여름방학
샐리 로이드 존스 지음, 레오 에스피노사 그림, 이원경 옮김 / 보림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금붕어의 여름방학]


1992년에서 2005년까지 미국 뉴욕에서 여름마다 실제로 벌어진 일을 바탕으로 한 이야기인 『금붕어의 여름방학』. '찜통 같은 더위를 탈출하는 꿈을 꾸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오늘도 내일도 집에서 지내는' 우리에게 '꼭 도시를 떠나지 않아도 즐거운 여름방학을 보낼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이야기예요.


큰 도시 한가운데 강가 공원 근처 살고 있는 세 남매 헨리, 올리, 에밀리는 왕눈이, 뽀글이, 살랑이라는 금붕어 세 마리와 같이 살고 있었어요. 이들은 모두 요즘 우리들처럼 찜통 같은 더위에도 집 안만 빙글빙글 맴돌면서 지내고 있었죠.


그러던 초여름 어느 날, 쓰레기로 뒤덮여 있던 창 밖 공원의 분수대에 이상한 표지판이 세워졌어요. '해밀턴 분수 정원 2주 뒤에 개장합니다! 여름 별장이 필요한 금붕어는 누구나 환영합니다.' 그렇게 세 아이는 '금붕어의 여름방학'을 준비하기 시작합니다.


개장날 깨끗해진 분수대에는 세 남매뿐만 아니라 자기 금붕어를 분수에 넣고 싶어하는 수많은 아이들이 모여 있었어요. 세 남매도 다른 아이들처럼 금붕어들을 분수대에 풀어놓았지요. 그날 이후로 분수대에 모였던 아이들은 날마다 모여 놀기 시작했고, 헨리 남매의 할아버지가 들려주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듣기도 했어요. 여름이 끝나가서 금붕어를 꺼내야 할 때는 다같이 분수대로 들어가 물놀이를 하며 놀았답니다. 세 남매는 다시 어항에 넣어온 금붕어들이 원래 키우던 금붕어들인지는 몰랐지만, 도시 안에서 즐거운 여름방학을 보내서 행복했어요. 개학을 하고 아이들은 학교로 돌아갔지만, 매년 여름이 되면 분수대 앞은 즐거운 여름방학을 보내는 아이들로 가득차겠죠?


개인적으로 분수대에 여러 국적의 아이들이 모여 함께 노는 부분이 아이들이 사람들을 편견 없는 시선으로 바라보게 해 주는 것 같아서 참 좋았어요. 발랄하고 귀여운 그림체가 즐거운 여름방학의 분위기를 더욱 살려줘서 보는 내내 즐겁기도 했고요. 이런 몽글몽글한 내용의 그림책을 보면 어른이 되어서 팍팍해진 마음이 조금은 풀어지는 듯도 합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이전처럼 도시 밖으로 나가 자유롭게 놀 수 없는 요즘이지만, 아이들이 헨리와 올리 그리고 에밀리처럼 근처에 누릴 수 있는 작은 행복을 찾아 즐거운 여름방학을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이 책을 읽고 독후활동으로 '내가 살고 있는 지역 안에서 여름방학 즐겁게 보내기' 계획을 세워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출판사에서 책을 제공받고 작성한 서평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