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의 속도
엘리자베스 문 지음, 정소연 옮김 / 푸른숲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둠의 속도-엘리자베스 문

자폐인.
그저 비정상으로 취급되어 사회에 분리되는 사람들. 물론 자폐가 심하다면 사회에서 분리되어 특수한 환경에서 살아가는 것이 맞겠지. 하지만 올바른 교육과 이해가 있다면 분리되지 않고 사회에 섞여 살아도 되지 않은가.

'루'는 자폐인이다. 루는 많은 교육과 상담을 통해서 사회에 완벽히 적응했고 혼자 스스로 충분히 살아갈 수 있다. 아니, 오히려 다른 사람들보다 뛰어난 '패턴분석' 능력이 있다. 대기업의 'A부서'에서 일하는 루는 '패턴 분석'에 아주 뛰어나다. 맥주집 간판의 패턴을 바로 분석해낼 정도로. 회사에서는 자폐인인 루를 위해서 상담과 체육관이용 등 많은 복지혜택을 준다.

루는 체육관에서 뜀뛰기를 하고 직장동료들과 피자를 먹으러가는 평범한 생활을 한다. 하지만 주위에는 불편한 시선들이 많다. 그런 불편함은 항상 루의 뒤를 따라붙지. 하다못해 루의 상담가인 포럼박사도 루를 그저 비정상인 취급하고 루를 이해하지 못하는 듯 보인다.

난 단 한번도 자폐인으로 살아보지 못해서, 내가족이나 친구들 중에 자폐인이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그래고 자폐인들을 이해하려 노력해 볼 필요는 있지 않은가. 계속해서 자폐인들을 비정상인으로 취급하며 구분짓고 분리해야 할 필요가 있는가.


크렌쇼 부장은 루에게 주는 사내 복지가 아까워 루에게 '정상화 수술'을 하려고 한다. 근데 도대체가 뭐가 정상화 인지. 루는 장난감이 아니고 사람이다. 자폐라는 특수한 상황에 놓였지만 감정이 있는 사람이다. 신이 아닌 우리가 그들을 비정상이라고 결정지을 수 있는가.

누가 정상이고 무엇이 비정상인가. SF라기보다는 철학적인 책.



*본 도서는 출판사로부터 제공받아 작성한 솔직한 후기입니다.

#엘리자베스문 #어둠의속도 #잔류인구 #SF소설 #과학소설 #책스타그램 #장편소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