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렘 셔플
콜슨 화이트헤드 지음, 김지원 옮김 / 은행나무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하였습니다.


p24. 온 곳은 정해져 있지만, 그보다 중요한 건 어디로 갈지 결정하는 것이다.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살아가는 카니는 중고가구점을 운영한다.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었던 카니는 사촌 프레디의 유혹에 이끌려 범죄에 휘말리게 될 것 같은데...이 유혹을 이 위기를 어떻게 해쳐나갈지 궁금하군. 그나저나 프레디는 혼자 강도짓하지. 왜 열심히 사는 카니를 꼬시는 건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