쿵푸팬더2 - Kung Fu Panda 2
영화
평점 :
상영종료


 

  처음부터 한 층 업그레이드 된 액션과 볼거리에 넋을 놓았다. 1편에서는 초반부터 빵빵 터지는 유머들이 줄줄이 사탕으로 이어졌다면 2편은 이제 쿵푸가 완전히 몸에 벤 포의 현란한 무술을 볼 수 있다. 이젠 거의 하나가 된 5인방의 액션 앞에 아주 혼이 나간다. 그 외에도 후반 대립 씬에서는, 폭탄을 이용해, 굉장히 다채로운 대결릐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이렇게 눈이 즐거울 수가. 그런데 확실히 1편에 비해서는 유머가 줄어든 느낌이었다. 당연하게도 1편에서는 국수집 아들로 국수만 팔던 뚱보 포가, 쿵푸를 연마하게 되는데서 오는 황당무계하고, 어리버리한 상황으로 인해 굉장한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하지만 2편은 이제 무술을 제몸에 꼭 맞게 연마하여, 중국을 지키려는 무사의 모습으로 등장하지 않는가? 중간 중간, 포다운 황당한 실수들을 한다지만 1편만한 웃음을 주기는 힘들다. 게다 이야기는 자신의 친 아버지와 어머니에 대해 알아가고 그리워하는 것이 전반적이어서 포는 진지해질 수밖에 없는 것이었다. 뭐, 그렇다고 유머가 사라질래야 사라질 수 없는 캐릭터다보니, 웃기긴 했다. 사실 그 엄청난 뱃살과 뒤뚱거리는 걸음걸이, 무덤덤한 표정만으로도 충분히 웃음을 주지만 역시 쿵푸팬더에서 개그코드가 빠지면 어쩌겠는가? 특히, 후반부 살아난 포가 지붕 위에 올라 공작에게 비장한 메세지를 선전포고하는 장면에서, 그런 상황이 연출될 것이라 누가 예상이나 했을까? 정말, 자지러지게 웃었다. 그 외에도 뛰어난 센스와 개그 감각으로 관객들을 신나게 웃겨주었다. 역시, 쿵푸팬더는 자지러지게 웃으면서 봐야 제맛! 

  3편을 예고하듯이가 아닌, 에약하듯이 끝이 난 엔딩이었다. 여전히 3편을 기대하고 있는 나이지만, 항상 지금의 웃음, 지금의 명랑발랄함을 잃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