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은 노랗게 타오른다 1 민음사 모던 클래식 13
치마만다 은고지 아디치에 지음, 김옥수 옮김 / 민음사 / 2010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쉽고 빠르게 읽히는 현대 소설에 익숙해져버리고 말았었다. 늘 조금 더 쉽고 재미있길 바라고, 조금이라도 무겁고 깊어질라 치면 힘들어 허덕이는 나를 발견하곤 했다. '모던 클래식'은 이런 나에게 있어 새로운 공부이자 배움의 시작이라 여기고 있었다. 처음으로 접해본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의 소설인 <태양은 노랗게 타오른다>도 마찬가지이다. 첫 장부터 도무지 생소하고 이질적인 단어들이 늘어서 있는 이 소설은 게다가 1960대 나이지리아의 전쟁 상황을 다루고 있었다. 사실 예전 같았으면 반가웠을 리가 없다. 나이지리아는 생소하고, 전쟁은 굳이 말하지 않아도 참혹하므로 쉽사리 읽고 싶었을 책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런데 천천히 읽어 내려간 이 책은 꽤나 빠른 시간 안에 이질감에서 친근감으로 바꾸며 나를 이끌었다. 공감대가 생각보다 쉽게 찾아온 것이다. 공감대가 전혀 형성될 것 같지 않았지만, 영국의 식민지에서 독립하고, 내전을 겪는 혼란의 시대 속에서 가난에 허덕이고 전쟁의 비극을 고스란히 끌어안아야했던 나이지리아의 평범한 사람들의 모습에서 조심스럽게 ‘우리’를 발견하게 된 것이다. 그렇다. 소설 속 나이지리아의 상황은 우리나라의 60년대 모습과 놀랍도록 닮아있었다. 그러한 공감대를 형성시킨 이상 이 책은 더 이상 피부에 와 닿지 않는 먼 나라 나이지리아의 생소한 이야기가 아니었다. 나라를 떠나, 시간을 떠나 많은 이들이 공감하고 그들의 마음을 어루만져 줄 수 있는 ‘우리’의 이야기이인 것이다.

  책을 읽는 내내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거침없는 아디치에의 문장이었다. 필력이 대단했다. 한 치의 망설임이 없는 도발적인 문장과, 시원스러운 전개에서 강력한 힘이 느껴졌다. 그래서 시종 책의 제목만큼이나 타오르는 태양의 에너지가 느껴졌다. 사실 작가가 태어나기 이전에 일어난 것에 대한 이야기인데도 불구하고 사실감 넘치는 생동감으로 표현되고 있다. 그것은 실제 경험자인 그녀의 부모에게서 전쟁의 참상을 고스란히 전해들기 때문이라고 한다. 사실 나로서는 그녀의 이름도, 작품도 처음 들어보았는데, 그녀는 많지 않은 나이로 아프리카 문학의 한 지평을 열고 있었다. 자신만의 뚜렷한 작품 세계를 굳건하게 이어오고 있었던 것이다. 그녀로 인해 무엇을 쓰든, 전 인류가 공감하고 이해 할 수 있는 공통적인 감정과 세계관의 설립이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된다. 또한 문학이란 이렇게 나라도 시간도 초월하는 매력을 가진 것임을 또 한 번 느끼기도 했다.

  ‘사람’의 이야기를 좋아한다. 작가가 문학을 통해 무엇을, 어떻게 말하고 싶다 하더라도 라도 그 안의 ‘사람’을 발견해야만 이내 안도하게 된다. 많은 사람들이 그럴 것이고, 사실 문학작품은 궁극적으로 언제나 ‘사람’을 향하게 된다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 소설은 ‘전쟁’이라는 탈을 쓴 ‘사람’의 이야기였다는 점에서 또 다시 그 매력을 가진다. 이 책은 단순한 전쟁 상황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전쟁의 상황보다도 전쟁 이전의 사람 사이의 관계에 집중하고 전쟁이라는 소용돌이가 그들을 훑고 지났을 때 사람들에게 남겨진 상흔에 대해 파고들고 있다. 전쟁이 복잡하게 얽힌, 지금의 우리가 사는 모습과 별반 다를 바 없는 사람들에게 끼치는 영향에 관한 이야기인 것이다.

  일꾼 으구우와 영국 작가 리처드, 중산층 쌍둥이 자매 올란나와 카이네네 등 서로 다분히 다르고, 또한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이 전쟁이라는 커다란 현실에 대면하게 된다. 그리고 책은 이들 모두의 시선과 서술이 시종 차례대로 공존한다. 작가는 성별, 신분, 학식, 성격, 나이 등이 다양한 사람들이 등장시키고 서술을 공존시키면서 전쟁 상황을 조금 더 넓고 다채로운 시선으로 서술 할 수 있게 된다. 전쟁 전 소설은, 이들을 통해 서로 시기와 질투, 오해로 인해 복잡하게 엉켜있는 인간관계를 보여준다. 하지만 그들이 나이지리아 내전을 겪으며 조금씩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들은 전쟁의 현실 앞에 자신들이 어떻게 행동해야 할 지에 대해 골몰하게 된다. 전쟁은 크고 무서운 현실임에 틀림없지만 그들은 그것을 힘없이 넋 놓고 바라보고 있지만은 않다. 자신들의 나아갈 방향을 찾고,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렇게 책은 다양한 사람들이 전쟁이라는 커다란 현실을 대면한 모습을 통해 전쟁이 우리의 삶을 얼마나 뒤흔드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그리고 그들이 약하기만 한 희망 없이, 좌절만을 하는 이들이 아니라는 것을 작가는 줄곧 강조한다. 작가는 부모를 통해, 혹은 그녀 스스로 돌아본 자신의 나라의 역사 속 전쟁의 참상과 그 후 피폐해진 삶과 쭉 이어지는 상흔에 대해 큰 회의감에 사로잡혔던 것 같다. 그리고 그것을 쓸쓸한 과거 역사로만 비관하지 않고, 지금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변화로 희망으로 이야기 하고 싶어 했던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성공적이었다. 그래서 어두운 역사에서 그녀가 바라본 희망은 지금, 노랗게 타고 있는 태양만큼이나 뜨겁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