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MC : 더 벙커
김병우 감독, 하정우 외 출연 / CJ 엔터테인먼트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비젼, 가치, 공동체 의식의 공유없이 각자 이해관계로 뭉친 집단의 운명은?


#PMC #더_벙커 #하정우 #이선균 #영화스타그램 #각자도생 #리더십 #팀웍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약자들의 전쟁법 - 이기는 약자들은 어떻게 싸우는가
박정훈 지음 / 어크로스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사람은 근본적으로 모두 약자다. 신이 아니기에.

약자도 자신의 분야에서 강자가 될 수 있다. 신이 주신 재능과 자신의 의지로 개발한 전략이 있다면.


📖 약자의 3법칙:약자가 바꿔야 할 게임의 규칙은 세 가지다. 방식(두산 유희관)과 모델(마오쩌둥 인민전술, 다이소)과 목표(돈, 출세, 권력이 아닌 자신이 좋아하는 일)다. 전략을 갖고 깨어있는 약자는 결코 약하지 않다.


📖 약자의 역설이 발휘되는 메커니즘은 무엇일까? 첫째, 보완심리다. 결핍에는 사람에게 동기를 부여하는 힘이 있다. 둘째, 예방주사 효과다. 약점을 갖고 있는 사람은 역경에 대해 내성 혹은 면역력이 생긴다. 셋째, 신천지 원리다.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성공 루트에는 약자가 끼어들 여지가 적어서 새로운 게임의 장(블루오션)을 찾아 나서게 된다.


📖 치열함과 처절함, 더 물러설 곳이 없다는 절박감은 약자만이 가질 수 있는 무기다. 약자의 약점이 아니라 열정을 끌어낼 수 있는 강점이다.


📖 오로지 약자만이 가질 수 있는 강력한 무기가 있다. ‘감동 스토리‘라는 이름의 무기다. 강자가 성공을 거둔다고 해서 사람에게 감동을 주지는 못한다.


📖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이제 ‘직업의 시대‘가 가고 ‘업의 시대‘가 왔다며, 아이들에게 ˝넌 커서 뭐가 되고 싶니?˝보다는 ˝넌 무엇을 하고 싶니?˝로 질문하라고 한다.


#약자들의_전쟁법 #박정훈 #어크로스 #AQ #역경지수 #차별화 #마쓰시타_고노스케 #다윗과_골리앗 #바람직한_역경 #스티브_잡스 #김동연 #칭기즈칸 #최병오 #유희관 #언더독_전략 #에이비스 #박창진 #리처드_브랜슨 #김범수 #다이소 #이재명 #조성진 #일점집중_전략 #란체스터_법칙 #무하마드_알리 #예수 #로자_파크스 #터닝포인트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부의 미래 - 10년 후 통하는 새로운 공부법
구본권 지음 / 한겨레출판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하루 하루 떠밀려 사는 삶에 작은 흔적이나 이정표를 남기려는 발버둥을 멈추지 않아야겠습니다.


📖 마지막으로 중요한 것, 사람은 함께 일하고 싶은 동료로 ‘덕성‘을 갖춘 사람을 선택할 것인 만큼, 기계가 지닐 수 없는 ‘인격‘을 갖추는 게 필요합니다.


📖 자신의 몸과 마음을 객관적으로 살펴보는 성찰이 진정한 공부의 출발점이자 공부의 미래입니다.


📖 독서는 충만한 사람을 만들고, 토론은 준비된 사람을 만들고, 글쓰기는 정확한 사람을 만든다.(프랜시스 베이컨)


📖 무의식적 방어기제란 고통이나 갈등, 불확실성을 만날 때 스스로 인정하는가 부정하는가에 따라서 달라지는 무의식적인 생각과 행동을 의미합니다. ˝생존조건에서 나는 전혀 자유롭지 못하다. 하지만 내가 그 조건에 대해 태도를 취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나는 자유롭다.˝(빅터 프랭클) 프랭클은 자극이 반응으로 바로 연결되는 게 아니라 그 사이에 우리가 태도를 결정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고 말합니다.


📖 하버드대학의 물리학자 새뮤얼 아브스만은 ˝모든 지식은 유효기간을 갖고 있다˝며 ‘지식의 반감기‘라는 개념을 제시합니다. ˝단순히 지식을 습득하는 것보다 변화하는 지식에 어떻게 적응해야 할까를 배우는 게 더 중요하다˝라고 말합니다. 지식의 구조가 바뀐 디지털 세상에서 살아남는 가장 현명한 방법은 독립적이고 자발적인 학습자가 되는 것입니다.


📖 전문기관이 ‘뜨는 직업‘으로 예측한 일자리를 선택하면 미래에 대비할 수 있을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이유는 첫째, 기본적으로 미래는 예측이 불가능합니다. ‘뜨는 직업‘이란 특정한 미래의 모습이나 방향을 상정한 상태에서 예측한 직업입니다. 둘째, 고용시장도 수요공급 곡선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인력 공급이 일자리 수요에 비해 넘치면 해당 직업의 시장가치가 들어지게 마련입니다. 10~20년뒤 이 분야 전공자가 크게 늘어나면 희소성은 떨어집니다. 셋째, 시장의 수요가 많을수록 기술개발 경쟁이 치열합니다. ‘뜨는 직업‘으로 거론되는 일자리는 중요하고 시장성이 높은 직무라는 의미인데, 이 직무를 대체하는 자동화 기술과 로봇을 개발하면 높은 수익성이 보장되므로 그런 기술이 등장하기 쉬워집니다. 이것이 바로 ‘유망 직업의 역설‘입니다. 직업의 수명이 단축되고 누구나 여러 차례 직업을 바꿔야하는 세상에서는 하나의 특정한 직업을 고수하겠다는 태도가 무엇보다 위험합니다. 어떤 직업을 선택하든 끝없이 새로운 배움을 추구하는 학습태도가 중요합니다. 미래사회의 핵심역량 4가지를 4C로 요약하면, Creativity, Communication, Critical thinking, Collaboration 이라는 소프트 스킬입니다.


📖 스티브 잡스, 제프 베조스, 셰릴 샌드버그 등은 직원들에게 파워포인트를 사용한 발표를 금지했습니다. 국내에서도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직원들에게 파워포인트를 쓰지 못하게 하는 ‘제로 PPT‘ 캠페인을 벌여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미 육군 장성 출신의 맥마스터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도 군사 브리핑에서 파워포인트 사용을 금지하며, ˝파워포인트는 위험하다. 우리가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는 환상, 통제하고 있다는 환상을 갖게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동일한 내용을 한두 장의 문서로 정리하거나 서술형 글을 쓰는 행위는 PPT 문서에 비해 화려하지 않지만 작성하기는 훨씬 힘듭니다. 문장으로 서술하는 작업은 집중적 사고를 통해 복잡한 사안의 본질을 파악한 뒤 논리적으로 정리하고 대안과 결론을 제시하는 과정입니다.


#공부의_미래 #구본권 #한겨레출판 #10년후_통하는_새로운_공부법 #거꾸로_수업 #건명원 #미네르바스쿨 #필터_버블 #에코_체임버 #무의식적_방어기제 #머레이비언_법칙 #메타인지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국가는 왜 실패하는가
대런 애쓰모글루 외 지음, 최완규 옮김, 장경덕 감수 / 시공사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성과에 따른 인센티브, 공정한 분배 등, 일부의 착취(희생)에 의존하지 않는 수평적이고 균형감있는 운영은 국가만이 아니라 모든 크고 작은 조직에 적용되어야 하는 원칙이다.


📖 한 나라의 빈부를 결정하는 데 경제제도가 핵심적인 역할을 하지만, 그 나라가 어떤 경제제도를 갖게 되는지를 결정하는 것은 정치와 정치제도다. 정치 및 경제제도의 상호작용이 한 나라의 빈부를 결정한다는 것이 우리가 제시하는 세계 불평등 이론의 골자다. 가난한 나라가 가난한 이유는 권력을 가진 자들이 빈곤을 조장하는 선택을 하기 때문이다. 지도자가 실수와 무지 때문에 잘못된 선택을 하는 것이 아니라 의도적이라는 뜻이다. 전통적으로 경제학은 정치를 외면해왔지만, 세계 불평등을 설명하려면 정치에 대한 이해는 필수적이다.


📖 착취적 제도하의 성장은 포용적 제도가 가져다주는 성장과 근본적으로 다르다. 무엇보다 중요한 차이점은 기술적 변화를 필요로 하는 지속적인 성장이 아니라 기존 기술에 바탕을 둔 성장이라는 점이다. 중국 역시 공산당 통치하에 있기 때문에 착취적 제도하의 성장을 경험하는 또 다른 사례일 뿐이며 포용적 정치제도를 향한 근본적인 정치 변혁이 일어나지 않는 한 지속 가능한 성장으로 이어질 리 만무하다.


#국가는_왜_실패하는가 #대런_애쓰모글루 #제임스_로빈슨 #최완규 #장경덕 #시공사 #포용적_제도 #착취적_제도 #중앙집권체제 #인센티브 #사유재산권 #대의제도 #창조적_파괴 #불평등 #지리적_위치_가설 #총균쇠 #문화적_요인_가설 #무지_가설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간신히 희망할 수 있는 것 - 김영민 논어 에세이
김영민 지음 / 사회평론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50년을 살고, 남은 50년을 어떻게 살 것인지 계획하며, 연말연시에는 설날 떡국먹듯이, 1년 버티게 해줄 보약먹듯이 김영민교수님 에세이를 읽는다. 상처를 책으로 치료하지 않아도 되는 시기는 언제쯤일까.


📖 성급한 혐오와 애호 양자로부터 거리를 둔 어떤 지점에 설 때야 비로소 자신이 다루고자 하는 대상의 핵심에 한 발자국 더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우리가_간신히_희망할_수_있는_것 #김영민 #논어 #에세이 #사회평론 #아침에는죽음을생각하는것이좋다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