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부대 - 2015년 제3회 제주 4.3 평화문학상 수상작
장강명 지음 / 은행나무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의 소설은 소문으로만 듣다 이제야 읽었다. 과연 기자 출신 작가 답게 깔끔하게 글을 쓰고 기자의 인터뷰와 취재 장면을 실감 나게 쓴 게 돋보였다. 미문보다는 스토리텔링에 신경을 쓰는 한국 작가가 나타난 듯해 기대가 크다.

이틀 만에 다 읽었다. 간결하고 꾸밈이 적은 문체라 예상보다 빨리 읽었다. 묘사보다는 스토리텔링으로 승부를 보는 소설 같다. 읽으면서 인터넷 사이트를 돌아다니며 접한 것들이 떠올랐다. 소설 속 일들은 가상의 사건이 아닌 현실에서 실제 벌어지는 일들로만 보였다. 과연 어떠한 결말이 나올지 조바심을 내며 죽죽 읽어나갔다.

유흥업소에서 팀-알렙 삼인조가 노는 장면이 아주 상세하다. 처음엔 그런 묘사가 읽기 거북했는데 그러한 묘사 덕분에 삼인조를 고용한 뒷배의 도덕적 타락이 더 도드라져 보인 것 같다. 뉴스에 종종 실리곤 하는 고위 정치인들의 문란한 사생활이 눈에 그려졌다. 그런 이들을 믿고 찍어대는 어르신들 생각에 한숨이 절로 나왔다.  

그보다 더 공감이 간 부분은 십대 청소년, 그중에서도 남자청소년들을 그들이 공략할 때 쓴 수법이었다. 그들에게 이용당하는 애들 하는 짓은 ㅇㅂ에서 노는 걸 쿨하다 느끼고 단순히 노는 건데 뭐 어떠냐 주절거리는 십대 남자 청소년들과 판박이였다. 힙합퍼 중 눈살이 찌푸려질 여혐 발언을 가사에 섞거나 자랑스레 ㅇㅂ한다고 떠벌린 이도 있던데 그들 또한 삼인조를 고용한 흑막의 장기말 중 하나일 뿐이 아닌가 의심스러울 정도다. 당분간은 어떤 댓글을 읽든 어떤 게시물을 읽든 그런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할 것 같다. 십대 남자 청소년들이 이 소설을 읽고 깨닫는 바가 있으면 좋을 텐데. 그런 거에 놀아나는 모습 하나도 안 멋져보인다고 말해주고 싶다.

반전은 시원한 한방을 원했던 독자로선 무척 놀라웠고 실제 현실을 보는 듯해 꺼림칙했다. 그래도 모든 일이 무사히 다 잘 끝났다는 결말보다는 이 편이 더 개연성있고 그럴 듯한 결말로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