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영 ZERO 零 소설, 향
김사과 지음 / 작가정신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겉은 어른이지만 속은 위악과 선민의식이 반쯤 차다만 어린 여자애 같은 주인공. 뭔가 음모를 짜기는 하는데 어딘가 어설퍼 보인다. 그 어설픈 음모에 걸려드는 사람들은 눈치챘으면서도 자기 욕심에 스스로 덫에 빠지는 것 같고. 주인공은 영리한 소시오패스인가 변명과 자기위안을 일삼는 패자인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