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정신 차리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래도 되는 건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상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럼 아저씨는 울 아빠 봤어요?

울 아빠도 아저씨처럼 멋져요?

아저씨가 우리 지호 은호 아빠야

그럼 아빠 같이 살아요?

회사가 멀어서 여기서 같이 자는 건 힘들어

내일 아빠가 어린이집 데려다주면 좋겠는데

나에 대해 아직도 기억하고 있네?

몇 년을 알고 지냈는데 모를까

장난감이라도 사 올걸

내 귀가 이상한가?

분명히 겉모습은 수혁 씨 맞는데 사과하는 소리를 들은 것 같은데..

아빠가 부담스러워서 못 씻겠다

내가 있지 마니 안아줄게

나랑 대화 좀 해

오늘은 피곤해서 내일 해

그동안 수고했어. 그리고 고마워

지금까지 아이에 관한 생각을 한 적이 없었다

그리고 비로소 삶의 이유를 찾은 기분이었다

얼마 만에 푹 잤는지 기억도 안 날 정도였다

원래 저래?

생각지 못한 상황에 그의 머릿속은 혼란스러웠다

도와주려고 말 꺼냈는데 괜히 그랬네

출근 꼭 해야 하나

그럼? 돈 많은 애 아빠 만났으니까 책임감 없이 결근하라고?

그런데 그동안 어디 계시다 이제 오셨어요

그럼 이제부터 자주 보겠네요

얼굴값 하는 성격이구나

네 엄마 지금 불안해한다

무슨 사진이야?

내 손주야?

손주이기 전에 제 아들딸입니다

그때 그 애 맞지?

이럴 줄 알았으면 그냥 동거하는 여자애를 며느리로 맞을 걸 뒤늦은 후회를 했었다

그래서 저 일찍 퇴근해야 해요

내가 엄머한테 보여줄 테니까 어서 일하고 퇴근해

전화라도 한 통 주면 좋잖아요!

화내지 말고 일단 사진 봐

그의 부모이기에 아이들의 얼굴을 보니 알 수 있었다

가끔은 딸을 낳았으면 상상했던 모습이 그대로 사진 속에 있었다

이래서 씨도둑질은 못 한다니까

그럼 그 애는 임신한 상태로 떠났던 거에요?

어.. 그렇게 되나?

사진만 보고 묻지도 않고 그냥 왔죠?

당신 같으면 보여 주겠어요?

그런데 어떻게 다시 만났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 전화해야 하니까 좀 나가줄래?

그렇게 말할 사람 없으면 나랑 해

내가 꺼지라고 말했어

너 같은 거랑 한방에 있고 싶지 않아

더 이상은 그녀도 버티기 힘들 것이다

오늘이 무슨 날이었지?

어쩐지... 너무 닮았다 싶었어

그래도 충격이군..

평생 날 지켜줄 거죠?

그녀의 상처가 회복될 때까지 기다려 주고 싶었다

정말로 많은 일들이 있었다

차라리 지옥이 그녀에게 낫다고 생각했다

상처받는 것도 상처 주는 것도 싫어했건만...

다음 생애에서 만나면 이런 관계로 만나지 말자

너 정말 바보야?

내가 장부를 훔치려 했다는 거

그런 나한테 왜 이렇게 잘해줘?

나한테 어떤 다른 목적이 있었다고는 생각 안 해?

니가 어떤 사람이든 상관 안 해

공개하려면 벌써 했겠지

우리 집이 어떻게 되든 그런 복잡한 거 난 몰라

그 애 너한테 정말 의지하는 것 같던데

너 어디야? 나한테 보낸 문자 진심 아니지?

그녀가 자신의 동생이란 것을 알게 된 지 이제 딱 하루째다

동생이라고 아직 한 번도 불러보지 못한 것이다

와.. 줬구나

이번에는 실수하지 않을 거야

마지막으로 널 보게 되어서 기뻐

10년 전에 그런 일만 없었더라면...

어딘가 원망이라도 하지 않으면 살아갈 수 없었어

정말 미안해

아직도 그 일이 매일 밤 꿈속에서 반복된다고

나는 모든 걸 빼앗기고 내 삶은 짓밟혀 버렸어

왜 너와 내 운명이 뒤바뀌어야 하는 거지?

난 그렇게 강하지 못해

차라리 이편이 나아

언니를 잘 부탁해

외... 부... 인?

저 녀석들. 너희가 알아서 처리해

니가 여길 어디라고 와!

내 탓은 일부 인정하지

너희 집. 내가 무너뜨려

사장님도 알고 계셨던 거에요?

이야기하자면 정말 길어요

넌 내 곁에서 사라지거나 하지 않을 거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