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는 말들 - 우리의 고통이 언어가 될 때
조소연 지음 / 북하우스 / 202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라는 모성에 갇히고 아내라는 헌신을 강요받았던 한 여성이 오롯이 인간으로서 갖는 욕망에 대한 해방 일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태어나는 말들 - 우리의 고통이 언어가 될 때
조소연 지음 / 북하우스 / 202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콕 집어 낼 순 없지만 뭔가 티라미수같이 촉촉해서 살짝 건드리기만 해도 무너져버릴 것 같은 위태로움도 담긴 제목처럼 느껴졌다. 모든 태어나는 것들의 시작은 타의적이고 세상을 모르니까. 상실에 대한 기억 혹은 기록일 거라는 얕은 생각이 있었다. 하지만 결이 다른 다양한 분야의 책을 13년간 출판, 편집한 조소연 작가가 어머니를 발견하고 기억하는 책이다. 브런치북 대상이 원작이다.


13쪽, 수치심과 자살


시작부터 너무 강렬해서 움찔했다. 어쩌면 시대에 맞는 수치심의 올바른 정의이기도 해서 그가 말한 상징 역시 공감한다. 숨을 깊이 들이 마시고 나락처럼 빠져들어가 그를, 어쩌면 그의 어머니를 마주하는 듯하다. 숨이 차오르지만 무언가 날숨을 가로막는다. 그저 들숨이 끝인 것처럼 숨을 참고 책장을 넘기고, 무거운 공기를 어쩌지 못해 안절부절 하는 기분이다.


당혹스러움을 마주한다. 그가 그의 어머니의 외도를 고통을 감내하면서 까지 세상에 드러내야만 했었다는 그의 무게를 이해하기 어렵다. 그는 그의 어머니가 불같이 화를 내면서까지 수모와 낙인을 염려했었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렇다면 고인이 끝내 감추고자 했던 '수치'를 지켜줬어야 하지 않았을까. 그것이 간통, 불륜, 외도라는 단어가 아닌 인권, 존엄 같은 단어 때문에라도 그랬어야 하지 않았을까. 입술 끝에 씁쓸함이 좀 묻어났다.


37쪽, 내 딸이여, 시간을 초월하는 운명이 덮쳤소


어쨌거나 이 폭풍 같은 이야기는 마치 덮쳐오는 해일이 모든 것을 쓸어버릴 것을 직감하면서도 주저하다 휩쓸리는 것처럼 그저 묵묵히 이야기를 버티며 읽기를 멈출 수 없게 만든다.


아버지의 무력감, 오빠의 거리 두기, 거기에 동생의 미미한 관심의 존재인 어머니와는 다른 이질적인 삶에서 허우적대는 그의 격정사는 읽는 내내 감정을 뒤흔들면서 공감과 측은 사이 어디께쯤 존재하게 한다. 내 어머니가 당신의 '못 배운 한'을 풀어내듯 아들들을 웅변, 주산, 입시학원을 비롯 과외까지 시키려 고단한 삶을 견뎌낸 어머니의 삶을 그대로 베껴낸 듯했다.


내 어머니가 폭음이나 정신질환에 침잠하지 않은 사실만 빼면 자식에게 집착하거나 썸 타던 동네 국어 선생님이 아닌 외할아버지의 강압적 손에 이끌려 나간 선 자리에서 아버지를 만나고 마음에 들지도 않았던 아버지와 결혼을 해야 했던 여성으로서의 굴곡진 연애사나 40초반부터 생업에서 손을 놓고 한량의 삶을 선택한 무능한 남편까지 둔 사실은 그의 어머니와 너무 닮았다. 그래서 이 책을 읽는 건 얼마간의 고통이 있다. 어머니에 대해 아는 것이 별로 없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순간이었고, 어머니는 무엇을 꿈꿨고 무엇을 욕망했을지 많이 궁금해졌다.


또 자유와 다르게 '억압'에 대한 그의 기억이 아팠다. 심지어 그것이 선명하다 하여 더 그랬다. 온정신으로 살아내기 어려웠겠다,는 생각이 들자 슬픔이 가시고 아랫배에서 뜨거운 것이 휘돌았다.


195쪽, 내가 가장 자유로웠을 때


"나는 당신을 왜 사랑하는지, 무엇이 당신을 고통에 빠뜨렸는지, 그 죽음마저도 나는 왜 사랑하는지에 대한 질문이 시작된다. 그것이 살아남은 자가 질문하는 자로 변모되는 순간이다. 질문을 멈추지 않는 동안 살아 있게 된다. 질문함으로써 죽음을 유보한다. 폐허 위에 서서 질문으로써 씨앗을 심는다. 그 무수한 질문들이 내 삶에 뿌리 내리고 나무의 싹이 나고 숲을 이룰 때까지. 그 질문들의 뿌리는 사랑이다. 당신을 사랑하는 한 나는 질문한다. 당신에 대한 끊이지 않는 질문이 나를 살게 한다. 나는 살아서 오래도록 당신에 대해 묻겠다. 당신이 살아 있을 때 하지 못했던 것. 그것이 내가 받은 천형이다." 217쪽, 당신의 죽음을 어루만지는 언어들


갈등으로 점철된 모녀의 관계에서 벗어나 여성이 같은 여성으로의 관점으로 잡다한 혈연은 걷어내고 인간으로 마주한다. 그래서 때론 안쓰럽고 때론 부스럼이 날릴 것처럼 푸석거리기도 한다.

시작은 자극 혹은 경악이었지만 엄마라는 모성에 갇히고 아내라는 헌신을 강요받았던 한 여성이 오롯이 인간으로서 갖는 욕망에 대한 해방 일지다. 하여 이 시대를 살아내는 여성들의 이야기이자 그들의 욕망을 이해하게 된다.


성별에 관계없이 읽어봐야 할 책이다. 남성 역시 그들의 욕망에서 태어나지 않는가.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읽고 솔직하게 쓴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본 것 - 나는 유해 게시물 삭제자입니다
하나 베르부츠 지음, 유수아 옮김 / 북하우스 / 202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판 65만 부 판매, 전 세계 14개 언어로 번역 출간된 네덜란드에서 가장 주목받는 작가 중 한 명인 하나 베르부츠의 흥미진진한 소설로 현재 TV 드라마로 각색 중이라는데 어떻게 제작될지 궁금하다. 소셜 미디어의 유해성에 주목해 유해 콘텐츠를 찾고 지우는 사람들을 둘러싼 이야기로 뭘 상상해도 그 이상이 될 것 같다.


시작은 성은 모르는 이름이 케일리의 자기 고백적 내레이션을 듣다가 문득 한나 아렌트가 말한 <악의 평범성>이 떠올랐다. 적절한지는 판단할 수 없지만 그냥 나는 그랬다. 반인륜적이라는 것을 인지하고도 히틀러가 시키니까 한 것뿐이라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했던 아돌프 아이히만과 닮았다.


케일리의 고백처럼 생활고에 시달리다 헥사에 흘러들고 그곳에서 눈뜨고는 보기 어려운 콘텐츠들을 하루 종일 눈을 크게 뜨고 검열해야 하는 것을 알지만 그 콘텐츠들이 어떤 것인지 알면서도, 결국 뇌 회로가 정지된(케일리의 표현 대로) 채 뭘 하는지도 모른 채 그것들을 놔둘지 삭제할지 가이드를 찾는 동안 유해성이나 죄의식은 점점 사라지고 시키는 대로 일하게 되었다는 이야기가 핑계로 들렸다. 시작은 어쨌거나 그랬다.


"사랑은 감정과 행동으로 채우는 포인트 적립 카드가 아니라, 욕망과 두려움의 합산 같은 거라서." 71쪽


그런가, 사랑은? 여하튼 '유해'한 콘텐츠를 종일 들여다 봐야 하는 감수팀 사람들의 고난도 노동 착취 현장의 탐사 같은 분위기에서 갑자기 사랑타령으로 장르가 바뀌어 버려서 은근히 김이 샜다. 좀 더 강렬한 것을 원했던가? 그래서 좀 당황스럽기도 했다. 그저 케일리를 귀찮게 하는 부류와 다르지 않았으니까.


읽어가는 동안 헥사를 둘러싼 사람들의 의식의 변화가가 조금씩 달라진다. 늘 웃던 사람은 더 이상 웃지 않고, 잠을 자지 못하고 자더라도 악몽에 시달리더나 자주 깬다. 헥사 밖에 있었다면 무시하고 말았을 종교에 심취하기도 하고, 고층에 올라 선 사람만 봐도 놀라고 섹스에 탐닉하게 되는 일상의 경계가 흐리멍덩해져 가는 사람들을 지켜봐야 하는 찝찝함이 묻어난다.


"시흐리트가 무슨 꿈을 꿨는지 물어본 적은 한 번도 없었어요. 여러 생각이 떠올랐지만 나조차도 다시 떠올리기 싫은 것들뿐이었어요. 적어도 헥사의 책상에서 멀리 떨어진 캄캄한 밤에는 더더욱 생각하기 싫었죠."92쪽


그러다 시흐리트가 케일리를 떠났던 날이 하필 내 생일이라서, 그 이유가 홀로코스트라서 더 기분이 묘해졌다. 뭐랄까. 별안간 팽팽하던 줄이 뚝 끊어지듯 내 의지와 상관없이 그렇게 돼버린 것처럼 소설이 끝을 내버렸다.


유해성에 지속적으로 노출된 케일리의 뇌가 기능을 제어하지 못했다는 이야기겠거니 하며 얼마간 멍해진 뇌로 추측할 뿐이다. 유해성 콘텐츠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게 얼마나 심각한지 고발하는 데 그 상태로 연애하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도 알게 되기도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보지 못하는 부분을 나도 보지 못하는 게 다행일지도 모르겠다. 온몸에 닭살이 돋았다.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완독하고 솔직하게 쓴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본 것 - 나는 유해 게시물 삭제자입니다
하나 베르부츠 지음, 유수아 옮김 / 북하우스 / 202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부분의�사람들이�보지�못하는�부분을�나도�보지�못하는�게�다행일지도�모르겠다. 온몸에 닭살이 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유시간_끄적끄적
LUMELA 지음 / 좋은땅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으로 썼다는 시가 '똥' 이야기라서 작가가 매우 궁금했다. 아니 그의 정신 세계가 어쩌면 남다르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랄까. 작가 소개를 찾다가 똭! 등장한 그의 사진을 보니 그러겠다 싶었다. 보통 작가 소개에 걸치는 드레스 코드가 남달라서.


뭐 여하튼 궁금증은 확실히 끌었다. 근데 빛과 소금이 될 수는 있을까?


아직은 다듬어지지 않은, 그래서 혼자 보며 여러 감정 기복에 롤러코스터를 타다가 눈물 몇 방울 날리며 부끄러워 해도 누구에게라도 들킬까 부끄러워하지 않아도 되는 그런 글들이라서 위안이 된달까.


그러다가 간혹 벽 뒤에 숨었다 깜짝 놀래려 튀어나오는 장난 꾸러기처럼 맞닥뜨리는 글에는 또 가슴이 철렁해지기도 해서 그의 이야기를 끝까지 포기할 수 없었다.


솔직히 말하자면 시인이 되고픈, 많이 그런 것 같은 그의 바람대로 힐링이 되거나 하진 않는다. 하지만 시와 에세이와 그림 동화까지 자유롭게 장르를 넘나들며 펼쳐내는 서툴지만 솔직한 그의 이야기에서 잠시 미소는 짓고 말았다.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읽고 솔직하게 쓴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