짬 내서 읽고, 쓴 인문학 독서레터 - 워킹맘 박대리의
박선영 지음 / 렛츠북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문학 독서레터

 

워킹맘 박대리의 짬 내서 읽고, 쓴 인문학 독서레터」 이 책은 박선영 작가를 '만만한 스펙의 평범한 직장인이자 슬하에 자녀를 둔 엄마' 라 소개하고있다. 나또한 두아이 엄마이자 워킹맘이기에 그녀가 참 대단하게 느껴졌다. 일하고 아이들 돌보는 것 만으로도 시간이 없다며 투정을 부리곤 하던 내 자신이 참 부끄러워 졌다.

 

책을 소개하는 글이라 생각하며 읽기 시작했는데 무척 재미나게 책을 완독할수 있었다. 지루하게 이책은 어떤 책이며 어떤사람들이 읽으면 좋을거라는 내용만을 다룬 책이 아닌 다양한 장르의 책들을 참 재미나게 소개해주고 있었다. 매일매일 독서레터를 받는 분들이 박대리의 글을 기다릴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알 듯 했다. 나또한 그녀의 독서레터를 받아보고싶다는 생각이 들었으며, 책으로 접한 그녀의 독서레터를 통해 다양한 책들을 접해볼 수 있어 너무좋았다.

 

그녀의 생각과 일상을 살포시 엿보며 그녀가 읽었던 책들에 대한 그녀의 느낌들을 함께 공감하며 책을 보는 재미가 무척 좋다. 읽힘도 좋고, 지루하지 않고, 다양한 책들을 맛보기처럼 살짝살짝 맛볼 수 있어 더욱 좋다. 여태껏 무턱대고 책을 읽기만 했던 내 독서방법들을 조율해가며, 그녀가 추천해주는 책들을 살포시 나의 위시리스트에 적어놓기도 했다. 중간중간 그녀의 tip 들이 잘 정리되어 있는데 현실적인 팁이라 눈에 더욱 잘 들어왔다.

 

책의 마지막장엔 '부록 박대리의 짬독서 100선' 이 정리되어 있다. 앞에서 소개한 책들을 장르별로 구분해 두어 읽고 싶은 책과 관심가는 책들을 선택해 읽어보면 좋을 듯 하다.

 

그녀가 하루에 짬낼수 있는 시간들이 얼마나 될까 생각해보면 출퇴근 시간과 점심시간, 그리고 퇴근 후 아이가 잠든 이후일 것이다. 하루로 치면 긴 시간이 아니었음에도 매일매일 독서레터를 썼고, 책으로 출판되었다. 그녀의 독서레터를 매일매일 받아 볼 수 있는 사람은 아니었지만 충분히 그런 느낌을 받을 수 있었고, 그래서 더욱 친숙하게 느껴졌다. 평범한 그녀로부터 느껴지는 공감대 덕분에 더욱 편안하게 읽을 수 있었다.

 

매일매일 그녀의 독서레터를 받듯 짬내서 읽기에 무척 좋은 책이었으며, 그녀가 소개하는 글을 읽은 후 그 책을 찾아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어느정도 책읽기를 한 독자들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독서의 갈피를 잡아야 할지 몰라 방황하고 있다면 이 책을 꼭 한번 읽어보길 권해주고싶다. 소개하는 책들을 읽는 것 만으로도 엄청난 양의 책을 읽은 듯 만족감을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책들을 고루 접함으로써 앞으로 독서방향의 갈피도 잡을 수 있을 듯 하다.

 

《 서평은 출판사에서 제공된 책을 읽고 작성하였습니다 》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16-11-28 14: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잼나겠어요. 기대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