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여덟, 구두를 고쳐 신을 시간 - 한순간도 인생을 낭비한 적 없는 그녀의 이야기
김진향 지음 / 라이스메이커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단 마음이 이끄는대로 저지르고보는 엄청난 실행력과 그 선택에 대해서 후회하지 않기 때문에 아직 28살이라는 나이지만 굉장히 다양한 직업과 경험을 할 수 있었다. 그녀의 이력을 보면 각종 아르바이트부터 모델, 라디오 DJ, 봉사활동, 자기계발 강사, 구두 디자이너까지 겹치는 부분이 없다. 그 외에도 사기, 다단계, 카페 창업하면서 사채까지 끌어모으는 등 인생의 우여곡절과 풍파도 겪을대로 겪으면서 그것이 자신의 인생경험이라고 말한다. 곱상한 외모만 봐서는 순탄하게 살아왔을 것 같은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고 현재는 바이탈 커뮤니케이터로 이 다양한 활동들을 하나로 묶어서 자신의 정체성을 나타내주고 있다. 구두 디자이너로만 알고 있었다면 그녀가 가진 활력으로 활동반경이 굉장히 넓다는 것에 또 놀라게 된다. 대개 활동량이 좋은 사람들 곁에는 또 그를 지지하거나 도와주는 사람들이 많다. 구두 장인부터 봉사활동을 하면서 작가까지 혼자 힘으로는 절대 해낼 수 없는 일도 이렇게 지원사격해주는 사람들로인해 그녀가 하고자 하는 일도 잘 해낼 수 있는 밑거름이 된 것 같다. 김진향이라는 사람의 사진을 보면 주위의 사람을 끌어모으는 매력이 느껴진다. 남들처럼 평범하게 스탭을 밟아온 것도 아니다. 오로지 자신의 노력이 그 밑바탕에 있었고 학력, 스펙은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는 걸 몸으로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젊음이라는 무기가 그럴 때 참 부럽게 느껴진다. 젊었을 때는 시간이 황금같다는 말을 자주 하곤 하는데 남들은 대학에서 취업, 고시준비하며 씨름하고 있을 때 그녀는 인생경험을 일찍하면서 자신의 적성을 찾았고 누구보다 멋진 삶을 스스로 이뤄나가고 있기 때문에 대단하는 생각이 절로 든다. 여자로서의 특권일 수도 있겠지만 그녀의 실행력은 닮고 싶은 부분이기도 하다. 봉사활동도 꾸준히 하는 것을 보면 이미 자신의 인생설계의 로드맵을 이뤄나가는 것은 아닐까 싶다. 그녀가 추천하는 노래, 영화, 책, 나눔을 보면 주어진 삶을 치열하게 최선을 다해 열심히 살아온 모습을 보게 된다. 이 책은 20대 청춘. 그 중에서도 특히 여성들이 읽어볼만한 책이다. 청춘의 특권은 바로 도전할 수 있는 의지만 있으면 불가능해보이는 것들도 가능으로 바꿔주며 자신이 세상으로 나가는만큼 기회는 더 많이 찾아온다는 것을 재확인시켜주는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