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라이프 특강 - 2년 연속 해외 인터넷 청년 봉사단 활동, 공모전 27관왕 좌충우돌 조 선배의 무한열정 캠퍼스라이프!
조정희 지음 / 라온북 / 2013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학을 졸업한 선배가 후배들을 위해 요모조모 대학생활은 이렇게 하면 좋을 것이라는 것들을 한 권의 책으로 담아냈다고 보면 된다. 책 부제처럼 공모전에 대한 내용도 실려있지만 전체가 공모전에 초점을 맞춘 것은 아니다. 말 그대로 후회없이 대학생활을 보내려면 감옥갈 일은 빼곤 할 수 있는 것에 모두 도전해보라고 한다. 해보지 않고 자신이 무얼 좋아하는지 잘하는지 알 수는 없는 것이다. 자원봉사활동, 공모전, 교환학생, 유학생활, 무전여행 등 시도해볼만한 것들이 널려 있다. 즉, 본인이 원하면 경험해볼 수 있는 기회가 예전보다 훨씬 많다는 것이다. 현실은 비록 경쟁에 시달리고 있고, 매년 오르는 비싼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장학금과 아르바이트없이 대학생활을 이어가기 힘들지만 꿈을 포기하지 말고 계속 도전하라고 한다. 요즘 도서관은 전공 보다는 고시와 토익(토플) 공부에 매달리고 있다고 한다. 대기업에 취업하기 위해 스펙 쌓기에 열중하고 어학연수와 자원봉사활동은 필수다. 사회가 맞춰놓은 루트를 따라가기도 벅차다. 취업문은 좋고 비슷한 스펙을 쌓은 경쟁자는 많다. 대기업에 가려는 것을 두고 눈이 높다고 하는 사람도 있고 중소기업은 인재가 오지 않는다고 한다. 다시 대학생활을 한다면 책에 나오는 내용을 참고해서 대학생들을 위한 공모전 준비도 해봤을 것 같다. 경험을 할 수 있는 수많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을 것이다. 나만의 강력한 무기가 될 한 방을 준비했을 것이다. 


대학생들의 눈높이에 맞게 씌여진 책이다. 그 나이때쯤에 누구나 고민 한 번 해봤을 법한 점들을 속시원히 알려준다. 대개 자기계발서의 공통점은 자신이 경험한 것들을 위주로 쓸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그래서 옳고 그르다는 판단보다는 대개 성공담 위주로 갈 수밖에 없는 한계점이 있다. 누군가에 들은 얘기가 있는데 공모전에만 올인하지 말라는 것이다. 공모전은 기업들의 홍보수단으로 이용하기 위한 것이고 저렴한 비용으로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서라고 한다. 공모전 수상자를 선정할 때도 심사위원이 공정성이 중요한데 온정적으로 같은 학교, 학과 학생들에게 가산점을 주지 않겠냐는 얘기도 들린다. 블로그에서 검색하면 쉽게 얻을 수 있는 내용들이라 아쉬웠다. 설명도 풍부하지 않고 짧아서 간헐적인 정보만 얻을 수 있었다. 내용을 좀 더 보강하고 항상 옳은 판단을 위해서는 실패담도 같이 담았다면 설득력을 갖출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등학생이나 대학 1~2학생들에겐 읽을만한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