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김수현 지음 / 놀(다산북스)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생이 내 뜻대로 돌아갈 리 없다는 걸 알면서도 무엇을 더 얻기 위해 아등바등 대며 살아온 걸까? 다 지나고 난 후에 마음을 비우고 생각해보니 그저 부질없는 욕심이었다. 다른 사람들로부터 빨리 인정받아야 했고, 부당한 처우를 당하면 참지 못했다. 그렇게 애쓴다고 바뀌는 것은 없는데 마음이 조급했고 손해 보는 일이 싫었다. 40대 이전의 나를 되돌아보니 감정처리에 미숙했고 세상을 보는 시야가 좁았다. 내게 쏟아지는 상처의 화살을 그대로 맞았고 좌절과 아픔으로 후벼파는 절망의 고독이 점령하도록 놔두었다. 살아있어도 내 인생을 사는 것 같지 않았다. 생각보다 방황하는 시절이 길었고 내가 주체적으로 살지 못한 채 끌려다니듯 중심을 못 잡고 살아왔다.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이후 4년 만의 신작인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는 나로 살지 않으면 나를 지킬 수 없다는 저자의 생각이 그대로 이어져 있는 책이다. 타인의 기대나 관심을 만족시키기 위해 애쓰지 않고, 나답지 않게 살려고 억지고 끼워 맞추듯 살지 않기로 했다. 누구를 위해 애쓰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이 들자 마음이 편안해졌다. 애쓴다고 바뀌지 않는 성격이나 나와 맞지 않는 취미를 갖지 않아도 된다. 누구보다 내가 어떤 사람이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억지로 한다는 것은 스트레스만 키우는 일이다. 어릴 때부터 목숨 걸고 달려드는 일은 왜 그렇게 많았을까? 시험에서 좋은 성적을 받아야 하고,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한 공부와 노력이 성공을 보장해 줄 것처럼 불나방처럼 우린 뛰어들었다.


"한 가지 꿈에 장렬히 전사할 필요는 없다.

삶은 계속되어야 하고, 퇴로는 열려 있다.

우리에게 안전한 포기보다 필요한 건

언제든 다시 시작할 수 있는 힘이다."


그렇다. 설령 실패하더라도 우리에게 선택지가 어디 하나뿐이랴.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용기만 있다면 넘어져도 언제든 우리는 일어설 수 있다. 대부분의 삶의 교훈과 지혜는 수많은 실패를 통해 얻어진다고 하지 않은가? 두 눈과 어깨에 잔뜩 힘을 주고 사소한 일에 목숨 걸지 말자. 무엇보다 삶을 대하는 유연한 사고와 잘못된 길로 가지 않는 한 큰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우리 앞에는 무수히 많은 가능성과 기회들이 열려 있는데 보지 못하고 지나쳤을 뿐이다. 남과 비교하는 버릇을 버리고 가볍게 툭툭 털어보자. 오늘도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 위로와 위안의 말을 전하는 이 책을 꺼내서 읽어보면 좋겠다. 어쩌면 오늘을 사는 이 순간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할 때라는 것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